바른미래당, 패스트트랙 추인...유승민 "자괴감 느껴“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4/23 [14:55]

바른미래당, 패스트트랙 추인...유승민 "자괴감 느껴“

조현진 기자 | 입력 : 2019/04/23 [14:55]

 

[신문고뉴스] 국회 조현진 기자 = 바른미래당이 23일 의원총회를 통해 전날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이 합의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안을 추인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소속 의원 23명이 참석한 의원총회에서 투표를 통해 참석의원 과반인 12명의 찬성을 받아 추인을 결정한 것이다.

 

▲ 바른미래당 의총에서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가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 인터넷언론인연대

 

그런데 이 같은 바른미래당 방침에 대해 일부 의원들은 계속 반발하고 있다.

 

즉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바른정당계와 국민의당계 일부 의원들은 당이 중요안건을 처리할 때 2/3이상의 찬성을 결정해야 한다는 당규에 충족되지 않았다며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유승민 의원은 이날 투표 후 당의 추인방침이 정해지자 "굉장한 자괴감을 느끼며 당의 진로에 대해 동지들과 심각하게 고민하겠다"고 공개적 반대를 시사했다.

 

▲ 반대발언을 하는 지상욱 의원의 발언을 유승민 의원이 눈을 감고 듣고 있다.     © 인터넷언론인연대

 

그는 이날 국회에서 4시간 동안 진행된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논의 과정에서 3분의2(찬성하지 않았으므로) 당론이 아니라고 분명히 말했다"면서 "오늘 바른미래당은 당론을 정하지 못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패스트트랙 문제에 대해서는 당론 없는 당이 돼 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늘 이런 식으로 당의 의사가 결정된 것에 대해 저는 굉장히 문제가 심각하다고 생각을 한다""선거법은 다수의 힘으로 안 된다고 했지만 당의 의사결정까지 한 표 차이로 표결해야 한다는 현실에 자괴감이 든다"고 현재의 심경을 토로했다.

 

한편 이날 바른미래당 의원총회는 당론 추인 절차와 관련, 과반만 찬성하면 된다는 의견과 3분의 2이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섰지만 결국 과반 찬성으로 결정됐다. 그리고 이날 의총에 참석한 23명의 의원들 중 12명이 찬성을, 11명이 반대해 1표 차이로 추인됐다.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에서 "그동안 유 의원과 서로 많은 이견이 있지만 앞으로 그런 이견을 충분히 논의해 당이 다시금 창당 정신에 입각해 사랑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당론이라는 표현은 안 썼다. 당의 입장이 정해졌다고 표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는 유승민 의원의 패스트트랙이 당론이 아니다라는 지적에 대한 반론으로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