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한인 여성, 11살 소년 강간혐의 기소

조이시애틀뉴스 | 기사입력 2019/05/04 [03:48]

시애틀 한인 여성, 11살 소년 강간혐의 기소

조이시애틀뉴스 | 입력 : 2019/05/04 [03:48]

 

 

 

퓨열럽에 거주하는 한인 여성 수현 딜런(44) 씨가 남편이 코치하는 라크로스팀 선수인 11살짜리 소년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돼 한인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기소장에 따르면 퓨열럽에 거주하는 수현 딜런씨는 에머럴드 릿지 라크로스 클럽 코치인 남편을 따라 각종 시합에 함께 다니며 '팀 맘'으로 불리기도 했다.  


경찰은 소년과 성관계를 가진 사실을 시인한 수현 딜런씨를 1급 아동 강간 혐의로 기소했다. 하지만 그녀는 1일 법정에 출두해 자신의 무죄를 주장했다. 


기소장에 따르면 지난 4월초 피해 소년의 엄마가 경찰에 이같은 사실을 신고했다. 이 여성은 최근 아들이 버지니아에 있는 아빠의 집에서 지내면서 자신에게 피어스카운티 라크로스팀 선수의 엄마와 섹스를 했다고 말했다. 2014년과 2015년 사이에 친구 엄마와 몇차례 성관계를 가졌다는 것이다. 


이 소년은 수사관들에게 자신이 10살때 수현 딜런이 팀 이벤트에서 처음 자신에게 키스를 했다고 말했다.


피해 소년은 키스를 한 후에 수현 딜런의 집에 머물때 밤에 자신에게 다가와 옆에 누운 수현 딜런과 함께 섹스를 했다고 말했다.


수현 딜런은 팀이 샌디에고로 원정경기를 갔을때를 포함해 이 소년과 여러차례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밝혀졌다. 이 소년은 수현 딜런이 종종 팬티만 입고 그녀의 집 주변을 산책했으며 자신의 생일에 200달러를 주기도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수현 딜런을 인터뷰할때 처음에는 소년과 성관계를 가진 사실을 부인했다. 하지만 결국 소년과 섹스한 사실을 시인하며 자신의 결혼생활에 트러블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남편과의 관계를 끝내고 싶었지만 주목을 받는 것이 좋아 그렇게 하지 못했다는 말도 했다.


수현 딜런은 그러나, 다른 소년들과는 성적인 접촉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일단 풀려난 수현 딜런에게는 어린이들과 접촉하지 말라는 명령이 내려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