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금난새-마마무 초청 감동무대... 박수갈채 이어져

이서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5/09 [09:46]

인천공항, 금난새-마마무 초청 감동무대... 박수갈채 이어져

이서현 기자 | 입력 : 2019/05/09 [09:46]



인천국제공항이 가정의 달을 맞아 제2터미널 그레이트홀에서 세계적 명지휘자 '금난새'가 이끄는 오케스트라와 인기절정 아이돌그룹 '마마무' 등 국내 최정상 아티스트들을 대거 초청한 5월 정기공연이 3일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지난 4일 성황리에 폐막됐다.

 

이번 정기공연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과 함께 해외여행을 떠나는 여행객을 위한 특별공연으로, 정통 클래식과 K팝 공연, 가족뮤지컬 등 3일간 각기 다른 장르의 거장들이 열정적인 공연을 펼쳐 3천 5백여 명의 관객들로부터 열렬한 박수갈채와 최고의 공연이라는 격찬을 받았다.

 

공연 첫날 금난새가 이끄는 '뉴월드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소프라노 윤정빈, 바리톤 성승욱, 색소폰 황동연 등 정상급 아티스트와 함께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 '줄리엣의 왈츠', 카르멘 '투우사의 노래'와 '백조의 호수' 등 웅장하고 섬세한 클래식 명곡을 무대에 올려 약 1천여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둘쨋날 걸크러쉬 아이돌그룹 '마마무'와 가수 '나윤권'이 참여한 K-POP 초청 콘서트에서는 '고고베베', '별이 빛나는 밤', '음오아예' 등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요계 히트곡을 관객과 함께 열창해 2터미널 공연장을 뜨겁고 열정적인 에너지로 가득 채웠다. 마지막날엔 코믹뮤지컬의 진수를 보여준 넌버벌 코믹 마셜아츠 퍼포먼스 '점프'(JUMP)가 여행객들의 아낌없는 기립박수를 받으며 5월 정기공연의 대미를 장식했다.

 

인천공항은 최장 7일간의 황금연휴를 맞아 공항을 찾은 가족단위 여행객들을 위해 세계적인 스타 예술가의 공연을 감상하면서, 아이들과 잊지못할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페이스페인팅', '비행기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를 마련해 큰 즐거움을 선사했다.

 

공연을 관람한 김은진(25세, 여)씨는 "부모님과 함께 여행을 시작하며 평소 좋아하던 지휘자 금난새의 오페라 공연을 감상해 감동적이었다"면서 "가슴 설레는 해외여행을 떠나며 평소 만나기 힘든 예술가들의 멋진 공연과 다양한 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는 인천공항 제2터미널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연에 함께한 출연진들도 국내외 여행객들의 뜨거운 호응과 적극적인 참여 덕분에 행복하게 즐기며 공연을 마무리하게 됐다며, 세계 최고의 예술공항인 인천국제공항에서 관객들과 감동을 나눈 특별한 무대로 오래 기억될 것이라고 공연소감을 전했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작년 10월 7개 항공사가 추가 입주해 개항 1년 만에 연간 1,9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이용하는 세계적인 규모의 여객시설로 탈바꿈했다. 올해에는 대규모 정기공연과 사회적 가치창출을 위한 청년예술가 지원사업 등 총 2천2백여회의 수준 높은 문화예술공연을 무대에 올려 세계최고의 '아트포트‘(ArtPort)로 위상을 확고히 다질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