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칭다오시와 항만·물류 분야 협력 강화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5/15 [09:25]

인천시, 칭다오시와 항만·물류 분야 협력 강화

임병진 기자 | 입력 : 2019/05/15 [09:25]


[신문고뉴스] 임병진 기자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5월 15일 인천시청에서 중국 칭다오시 대표단(멍판리(孟凡利) 시장 등 6명)과 항만·물류 분야 및 우호협력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인천광역시와 칭다오시는 1995년 9월에 우호도시를 체결하였으며, 그 동안 시 대표단 상호 방문, 미추홀식품관 개관, 투자유치, 물류 시범사업 추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교류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인천항만공사와 칭다오항(그룹)유한회사는 전략협조비망록을 체결하였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이로써 국내 최대 크루즈 전용부두(22만 5천톤급)를 개장한 인천항이 미래 글로벌 항만으로 더욱 도약하고, 무역 활성화를 통해 두 도시가 한중FTA 지방경제협력에 중심이 되기를 바란다.”고 하였다.

나기운 국제협력과장은 “전자상거래 활성화로 인해 국가 간 물동량이 증가됨에 따라 중국 무역협력시범구인 칭다오시와의 협력관계는 인천시가 물류중심지로 성장하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