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서울시와 상생협약 체결…‘서울-지방 양극화 해결 협력’

윤진성 | 기사입력 2019/05/22 [14:33]

함평군, 서울시와 상생협약 체결…‘서울-지방 양극화 해결 협력’

윤진성 | 입력 : 2019/05/22 [14:33]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서울시와 함평군이 서울-지방 간 불균형 해소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이윤행 함평군수는 22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지방 상생발전 좌담회에 참석해 박원순 서울시장과 ‘상생협력을 위한 협약서’에 상호 서명하고 이날 서울시가 발표한 ‘지역상생 종합계획’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서울시, 서울 25개 자치구, 29개 기초단체가 참여한 이날 좌담회에서 서울시는 ‘함께 살아갑니다. 함께 살아납니다’라는 비전과 함께 '서울시 지역상생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인적 교류(지역 정착‧활동 지원 17개), 정보 교류(혁신 기술‧제도 공유 10개), 물자 교류(자원의 유기적 연계 9개) 등 3대 분야 36개 사업이 주요 골자다.

서울시는 오는 2022년까지 총 2,403억여 원을 투입해 ▲서울-지방 청년에 대한 집중지원 ▲주민 주도 풀뿌리 상생교류활동 지지 ▲교육‧정보‧기술‧공간 인프라 개방 및 문화자원 제공 ▲지방물자 판매지원 ▲비례적 상생교류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군수도 서울-지방 간 상생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지역 교류사업의 체계적․단계적 추진을 약속했다.

이 군수는 “지방과의 상생을 선언한 서울시와 박원순 시장님의 뜻을 진심으로 환영하고 뜨겁게 지지한다”며, “지방 상생의 시대를 향한 길에 우리 함평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