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여진' 제 24회 2019 아시아모델페스티벌 디자이너로 참석

송경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6/11 [09:35]

'이여진' 제 24회 2019 아시아모델페스티벌 디자이너로 참석

송경민 기자 | 입력 : 2019/06/11 [09:35]
 


아시아의 대표적인 국제교류 행사인 '2019 아시아모델페스티벌’이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렸다. 

섀도우무브(SHADOWMOVE)이여진 디자이너는 당일 오프닝쇼 두칸패션쇼의 슈즈디자이너로서 함께 런웨이에서 디자인을 선보였다.

이여진 디자이너의 슈즈는 셀럽이 사랑하는 슈즈로 고객은 물론 셀럽들 사이에서도 편안하고 고급스러운 세련된 슈즈로 알려져있다.

디자이너 본인이 직접 디자인은 물론 가죽과 컬러, 모든 장식 및 자재를 선택하는 슈즈에 관하여 매우 애정이 깊은 디테일한 디자이너이다.

한국무용을 전공 후 방송연예과로 전향했던 그녀는 플로리스트 자격과 함께 웨딩디렉터로서도 9년의 경력을 갖은 예술에 조예가 깊은 디자이너이다.

그는 세상의 모든 곳곳에서 영감을 얻는다고 한다.

특히 꽃은 그의 컬러감각을 자극시켜주는 매개체라고 말한다. 그는 말한다. 디자인에 관련된 모든건 세월이 흘러도 직접 할것이다. 또한, 영화 '인턴'의 앤헤서웨이처럼 더 큰 자리에 오르게되어도 제 2의 가족인 내 직원들과 눈높이를 함께 할것이라고.

지금도 그 많은 슈즈의 검품과 포장을 직접 참여하여 체크한다. 이것이 초심을 잃지 않을 수 있는 작은 행동이라고 한다.

매년 조금씩 성장하는 이여진 디자이너는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 나설 준비를 꼼꼼히 하고 있다. 얼마전 파리의 쇼룸 행사에서 뉴욕 'Bloomingdale's' 아랍의 'Harvey Nichols' 백화점 바이어의 마음을 사로잡아 일차적인 컨택을 받았다.

현재 논현동에 작은 작업실이자 쇼룸이 있으며, W컨셉, 디자이너테이블, 디저이너윈도우, FDU(중국) 온라인 편집샵에 입점되어 있다. 국내의 백화점은 검토중에 있으며 고객과의 소통을 아끼는 그는 천천히 나아가고 싶다고 전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