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희호 여사 조화 및 조의문 김여정 통해 판문점 전달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6/12 [16:41]

北, 이희호 여사 조화 및 조의문 김여정 통해 판문점 전달

강종호 기자 | 입력 : 2019/06/12 [16:41]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북한이 이희호 여사의 서거와 관련, 오늘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왔다.

▲ 김여정 부부장이 통일각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     © 자료시진

 

이에 대해 통일부는 "북측이 통지문을 통해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이 보내는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기 위해 6월 12일 17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귀측의 책임 있는 인사와 만날 것을 제의한다'고 전해왔다"면서  아울러 북측은 “우리측에서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인 김여정 동지가 나갈 것”이라고 조화와 조의문 전달 책임자로 김여정이 지목되었음을 전했다.

따라서 통일부는 이 같은 북측의 조화와 김정은 위원장의 조의문 수령을 위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회를 대표하여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민주평화당 의원) 등이 판문점으로 나갈 예정이라고 통일부 대변인실을 통해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