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리오시티' 상가 일반분양 대행업체 선정, '잔금 정산 파란불!'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6/12 [22:05]

'헬리오시티' 상가 일반분양 대행업체 선정, '잔금 정산 파란불!'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9/06/12 [22:05]



서울 송파구의 랜드마크 단지 '헬리오시티‘ 상가 일반분양 책임분양대행업체가 선정됐다.

이에 따라 조합과 시공사들간의 공사 잔금 정산 및 이주비 선납이자 반환 문제도 해결될 것으로 전망된다.

주택재건축 정비사업조합에 따르면 지난 6월 4일  열린 대의원총회에서 헬리오시티 상가 일반분양 책임분양대행업체로 도우씨앤디가 결정됐다.

헬리오시티 단지 내 상가는 617개다. 이 가운데 일반 분양 물량은 165개로 전체면적은 2만1086㎡에 달한다.

그동안 조합 반대측의 가처분 신청이 제기되는 등 갈등이 계속 되면서 3차례나 유찰된바 있다.

이런 가운데 일반분양 책임분양대행업체로 도우씨앤디가 결정되면서 꽉 막혔던 공사잔금 해결등에서 파란불이 켜진것.

여기에 더해 조합 반대측의 가처분신청이 기각된것으로 알려지면서 이같은 기대치 달성 가능성은 한층 더 높다.

조합 관계자는 "조합과 대행사간 계약이 진행되고 계약일로부터 2개월 내에 분양이 마무리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분양가는 조합과 책임분양대행업체가 협의해 결정된다"면서 "감정가의 150%를 최저가로 책정하고 업체 마진을 감안해 산정된다"고 말했다.

한편 조합은 조합원들에게 이주비 선납이자를 반환해야 하지만 일반분양 일정이 미뤄지면서 불만을 사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