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감독’ 화려해 보지이만 세상에서 가장 고독한 자리

이만수 전 SK야구감독 | 기사입력 2019/06/15 [10:33]

‘프로야구 감독’ 화려해 보지이만 세상에서 가장 고독한 자리

이만수 전 SK야구감독 | 입력 : 2019/06/15 [10:33]



사람이 세상을 살면서 무엇을 마음의 중심으로 삼고 사느냐에 따라서 인생의 항로가 결정됩니다.

제 어린 시절의 항로는 최고의 야구 선수였고 제가 탄 배는 순항을 하여 프로야구에서 최고의 선수라는 목적지에 도착했습니다.


그러나 영광과 기쁨, 명예 등 '난 이제 다 이루었다'라는 행복은 얼마 가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저를 향한 팬들의 함성과 외침은 어느새 공허한 메아리처럼 사라졌습니다.


세월이 흘러 제가 타고 있던 배는 새로운 항구를 향했습니다. 대한민국에 단 10명만이 가지고 있는 직업. 프로야구 감독. 화려해 보지이만 세상에서 가장 고독한 자리였습니다. 영광스러운 순간과 고통의 순간이 공존했던 시간들...
 
그렇게 영욕의 항로를 지나 제가 탄 배는 어느새 야구로 사랑을 전하는 항로에 들어섰습니다.

벌써 5년 째 야구를 통해 수많은 국내 야구 꿈나무들에게 사랑을 전하고 있는데요. 제가 탄 이 배의 항로의 끝이 어딜 지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그 끝의 순간이 느껴질 때까지 그저 묵묵하게 방향키를 잡고 달리겠습니다.

그저 감사하고 또 감사할 뿐입니다. Never Ever Give u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