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암대 퇴직 교수 학생 실습비 리베이트로 돌려받아

김동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6/20 [09:36]

청암대 퇴직 교수 학생 실습비 리베이트로 돌려받아

김동석 기자 | 입력 : 2019/06/20 [09:36]

▲ 검찰 순천 순천지청 순천법원 법원     ©편집부



순천 청암대에 재직하다가 퇴직한 정 아무개 교수가 19일 순천지청으로부터 허위사실유포죄로  구약식기소 되었다.

학생들 실습비 가운데 일부를 업체로부터 리베이트로 받은것과 관련해서다.

정 전 교수는 2015년경 학과장에게 돈을 주었다는 말을 들었다는 허위사실확인서를 작성해서 제출했다는 혐의를 받고있다.

앞서 정 전 교수는 학과장으로부터 지시를 받아 리베이트를 수수한 후 이를 건넸다는 주장이었다. 하지만 수사결과 사실과 다르다는 것이 드러나면서 벌금형 처벌을 받았다.

정 전 교수는 그 이후로도  계속하여  학과장에게 돈을 준것이라고 허위사실을  유포하다가 또 다시 고소를 당한 후 구약식기소 된것이다.

정 전 교수를 고소한 B교수는 "정 전 교수는 검찰에서 아침 10시부터 저녁 7시30분까지 대질조사를 했다"면서 "이 과정에서 자신이 수첩에 기록해놓았다는 유일한 증거들은 급조해서 작성한 허위로 낱낱이  밝혀지면서 기소 된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심지어는 학내비리로 징역형을 선고 받은 후 지난 3월에 출소한 강명운 전 총장의 성추행사건에 제출된 사실확인서마저도  허위라는 것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결국 '정 전 교수가 리베이트를 받아서 모두 학과장에게 주었다고 하는 말을 들었다'면서 3명의 교수가 작성한 사실확인서는 사실상 조작하여 작성해준 것이  명백하게 드러난 셈"이라고 강조했다.

B교수는 이 같이 강조한 후 "그에 따른 교수들의 위증죄에 대해서도 고소를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