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한반도 비무장지대 전격만남 성사되나?

임두만 | 기사입력 2019/06/29 [14:16]

트럼프-김정은, 한반도 비무장지대 전격만남 성사되나?

임두만 | 입력 : 2019/06/29 [14:16]


[신문고뉴스] 임두만 편집위원장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을 방문하는 기간에 DMZ에서 북한 김정은을 만날 수도 있다는 뜻이 담긴 글을 올렸다.

이에 북한 외무성 제
1부상인 최선희가 트럼프 제안 5시간 15분만에 '흥미있는 제안'이라고 받아 북측도 이 형식의 만남에 응할 뜻임을 내비치고 있다. 따라서 이 같은 북미 양측의 정상이 한반도 DMZ에서 만나는 세기의 사건이 벌어질 것인지 지구촌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시간 29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이렇게 썼다

 

After some very important meetings, including my meeting with President Xi of China, I will be leaving Japan for South Korea (with President Moon). While there, if Chairman Kim of North Korea sees this, I would meet him at the Border/DMZ just to shake his hand and say Hello(?)!

 

이는 중국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의를 포함하여 몇 가지 매우 중요한 회의를 마치고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기 위해 일본을 떠날 것이라며 자신의 한국방문 사실을 북한이 알게 된다면 “DMZ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싶다고 말한 것이다.

 

이후 우리 청와대도 곧바로 이 같은 트럼프의 트위터 내용을 소개하고 트럼프의 방한 기간 DMZ의 북미정상 회동이 성사되기를 바라는 뜻을 간접 피력했다.


▲ 청와대의 관련 트위터 갈무리  © 임두만



그런데 이 같은 트럼프의 트윗에 대해 북측이 이례적으로 빠른 반응을 보였다.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29일 오후 '외무성 제1부상 담화'를 통해 "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 수뇌 상봉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분들 사이에 존재하고 있는 친분관계를 더욱 깊이 하고 양국 관계 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라고 말한 것이다.

그는 또 "오늘 아침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629일부터 30일까지 남조선을 방문하는 기회에 비무장 지대에서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와 만나 인사를 나누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라며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보지만 우리는 이와 관련한 공식 제의를 받지 못했다"는 말로 미국 측의 공식적 제안을 기다리고 있음도 암시를 한 것이 된다.

 

즉 북한은 공식적인 미국 측 입장을 실무협의 또는 물밑 협상을 통해 보내기를 희망하며 "두 수뇌분들 사이에 존재하고 있는 친분관계를 더욱 깊이 하고 양국 관계 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한 것이다. 따라서 이는 사실상 이번 만남을 기정사실화 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로써 북미양자는 물론 당사자인 남한도 DMZ에서의 트럼프-김정은 악수를 거부하지 않으므로 트럼프의 방한이 한반도의 미래를 바꿀 획기적 사건으로 남을 것인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