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金정은과 멋진 만남 뒤 떠난다. 대단한 영광"

임두만 | 기사입력 2019/07/01 [13:05]

트럼프 "金정은과 멋진 만남 뒤 떠난다. 대단한 영광"

임두만 | 입력 : 2019/07/01 [13:05]

[신문고뉴스] 임두만 편집위원장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판문점 남북미 3자 정상회동이란 역사적인 사건을 만들어 내는 등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지난 630일 북미 정상이 연출한 군사분계선 회동에 미국 언론은 물론 전 세계 언론은 "새로운 역사"라며 감탄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12일의 방한일정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귀국길에 오르며 자신의 트위터에 “Leaving South Korea after a wonderful meeting with Chairman Kim Jong Un. Stood on the soil of North Korea, an important statement for all, and a great honor!(김정은 위원장과의 멋진 만남 뒤 한국을 떠난다. 북한 땅 위에 섰고, 이는 모두를 위한 중요한 성명, 대단한 영광)이라고 썼다.

  

▲ 트럼프 미국대통령 트위터 갈무리  © 임두만


우리시각 어제 저녁 7시 귀국길에 오른 트럼프 대통령이 남긴 트윗인데 아마도 전용기 안에서 쓴 것 같다. 즉 미국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에 탑승한 뒤 미국 현직 대통령으로서 처음으로 DMZ를 넘어 북한 땅을 밟은 역사를 쓴 소회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귀국길에 오르기 전 오산 공군기지 연설에서 김 위원장과의 만남은 아주 역사적인 순간이었고 생산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리고는 북한의 잠재력을 거듭 거론하며 김 위원장에게 비핵화 문제 해결 뒤 미래의 청사진을 제시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대형 성조기를 배경으로 만족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않은 채 주한미군 장병들 앞에 등장한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흥분분된 표정이었다.

그래선지
오늘 가진 회담은 생산적이었고, 나는 북한이 이 핵문제가 해결되고 나면 기다리고 있는 엄청난 번영에 대해 얘기했다, 자신의 딸 이방카와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아주 보기 좋은 커플 같다. 미녀와 야수 같다고 소개하는 등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을 호명한 뒤 유명한 에이브럼스 전차가 바로 이 분의 아버지 이름에서 따온 것이라며 대단히 유서 깊은 이름이라고 할 수 있다고 친밀감을 과시했다. 이에 언론들은 이를 대선 유세를 방불케한 연설이라는 등 트럼프 행보를 재선거도에 맞췄다.

 

즉 미국과 국제사회 일각에서 재선 도전을 선언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쏠린 유권자들의 눈을 돌리기 위한 승부수라고 분석하는 것이다.

특히 이 같은 평가들은 트럼프에 비판적인 매체들에서 강하게 나온다.

하지만 트펌프에 비판적인 CNN등도 이번 판문점 회동에 대해서는 '역사적인 순간'등으로 평가, 트럼프의 승부수가 일정부분 통하고 있음도 알 수 있다.

따라서 내년 11월 미국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을 받은 김정은 위원장의 방미가 이뤄지면서 백악관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는 사람도 많다. 또 이 회담에서 북미 양측은 종전선언과 전면적 핵폐기 선언을 주고받는 대 역사를 만들어 낼 수 있지 않을 지 주목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