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자체매립지 해법찾기 토론회 개최한다

7. 25. 인천 27개 시민사회·환경단체와 함께 자체매립지 해법 찾기 나선다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7/22 [08:57]

인천 자체매립지 해법찾기 토론회 개최한다

7. 25. 인천 27개 시민사회·환경단체와 함께 자체매립지 해법 찾기 나선다

임병진 기자 | 입력 : 2019/07/22 [08:57]

 

  © 임병진 기자


[신문고뉴스] 임병진 기자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3-1 매립장을 끝으로 수도권매립지 사용종료의 실현과 쓰레기 걱정 없는 인천을 만들고자 인천만의 독자적이고 안정적인 폐기물처리기반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5년 6월 환경부 및 수도권 3개 시‧도간 4자 합의에 따라 공동 대체매립지 조성이 추진중에 있으나, 기관 간 입장차이로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음에 따라 4자 합의에 의한 공동의 대체매립지 조성 추진과 함께 인천시만의 자체매립지 조성을 준비하기 위함이다.

그 시작으로 오는 25일 오후 1시 30분에 인천문화예술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인천지역 27개 시민사회 및 환경단체와 함께 ‘인천 자체매립지 조성의 필요성 및 추진방안’이란 주제로 시민, 전문가 및 각계각층의 의견을 청취하고 합리적 대안마련을 위한 자리를 마련하였다.

주제발표로는 백현 인천시 환경녹지국장이 ‘자체매립지 조성배경과 그 이유’에 대해 발제하고, 윤하연 인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인천시 자원순환도시 실현을 위한 친환경매립지 조성방안’에 대해, 공론화 위원인 김미경 한국갈등조정가협회 공공갈등분과 회장이 ‘환경기초시설 조성과 주민 수용성’에 대해 발제한다.

토론회의 좌장은 인하대학교 부총장인 원혜욱 법학전문대학교 교수가 맡고, 토론자로는 백진기 서구오류지구연합회장, 강원모 인천광역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 의원, 심형진 인천환경운동연합 대표, 변병설 인하대학교 교수, 김민재 경인일보 인천본사 정치부 차장이 나선다.

자체매립지 선결과제와 해결방안, 시민·기초지자체와의 공감대 형성 및 협치 방안, 입지지역 주민과의 갈등해결 최소화 방안 등에 대해 심도 깊은 토론이 예상되며, 토론회에 참석한 시민, 단체, 전문가 등과도 활발한 질의응답이 이루어 질 것이다.

인천시는 토론회 결과를 토대로 오는 8월에 인천시 공론화위원회 1호 의제로 자체매립지 조성 현안을 상정할 계획이며, 토론회 및 공론화 과정을 거친 후 8월 말경에는 자체매립지 조성을 위한 기본계획 및 타당성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지난 92년부터 28년째 이어온 수도권 전체 생활폐기물 최종 처분장으로의 역할 마감과 폐기물 발생지 처리원칙에 따라 쓰레기가 처리되는 환경정의 실현을 위해 시정부부터 총력을 다 할 계획임을 분명히 밝힌다.”라며, “우리시만의 안정적인 폐기물 처리기반 마련을 위한 시민, 기초지자체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