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고위공직자 부인이 무자격 부동산중개업소 운영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19/08/07 [01:20]

고양시 고위공직자 부인이 무자격 부동산중개업소 운영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19/08/07 [01:20]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고양시 고위공직자인 K씨의 부인이 무자격으로 부동산 사무실을 운영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K씨는 공직생활 30년이 넘은 행정전문가로 부인이 불법으로 부동산중개업 사무실 운영을 한 사실에 대해 자신이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와 함께 K씨는 부인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중, 사건을 신고한 민원인의 휴대폰 전화번호를 입수해 전화통화를 시도하면서 논란은 더욱 가중된다.

공익제보한 제보자의 신상은 철저하게 비밀로 지켜져야 함에도 공익제보자에 대한 신상이 이해당사자의 남편인 K씨에게 넘어가는 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지역에서는 K씨가 지위를 이용해 민원인의 신상을 빼 낸 것이 아니냐 하는 의혹이 제기된다.

한편 K씨의 전화를 받은 민원인 J씨는 “당신이 내 전화번호를 어떻게 알았냐?”며 강하게 항의 한 것으로 알려진다. 또 그는 국민권익위원회에 자신의 신상이 공개된 것을 두고 민원을 제기해 놓은 상태다.

앞서 지난 6월 고양시 일산동구청에 부동산중개업 무자격자가 자격증을 대여해 불법으로 부동산중개업 사무실을 운영한다는 익명의 제보가 접수 됐다.

고양시 일산동구청은 사실을 확인한 뒤 경찰에 수사를 의뢰 했으며 7월 18일 경찰은 기소 의견으로 검찰로 건을 송치하면서 이 같은 사실이 알려졌다.

한편 5일 현재 까지 일산동구청에 권익위에서의 조사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