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녀클럽 출신 가수 '전진희' 대한민국미술대전 특선 수상

송경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8/17 [16:36]

악녀클럽 출신 가수 '전진희' 대한민국미술대전 특선 수상

송경민 기자 | 입력 : 2019/08/17 [16:36]

 

▲ 사진제공 : 피엠씨패밀리엔터테인먼트  


한 사람이 한 분야에서 성공하는게 쉽지 않다. 그럼에도 전혀 다른 두 개의 분야에서 성공을 거둔다면 인정받아야 할것이다.

 

악녀클럽 출신 가수 전진희가 대한민국미술대전에서 특선을 받아 화제를 모았다.

 

음악과 미술이라는 전혀 다른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를 나타낸것이다.

 

전진희는 악녀클럽 보컬로 섹시한 몸매와 허스키한 보이스로 인기를 모았던 삼인조 혼성그룹이였다.

 

섹시한 몸매로 인기몰이를 해 다이어트 관련 모델로도 활동을 했었다.

 

가수활동과 더불어 미술에 소질을 보여 2016년 37회 현대미술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하여 미술계에 관심을 한몸에 받았었다.

 

전진희는 앞으로 노래뿐 아니라 미술로 진정성있는 작품으로 인정받는 작가가 되고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전진희는 2017년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에 2점의 작품을 전시해 눈길을 모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