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광역교통 혁명·균형발전·경제혁신 철도 잇다

송도~서울~경기 마석까지 80Km 연결, 서울까지 20분대 생활권‘활짝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8/22 [10:03]

인천시, 광역교통 혁명·균형발전·경제혁신 철도 잇다

송도~서울~경기 마석까지 80Km 연결, 서울까지 20분대 생활권‘활짝

임병진 기자 | 입력 : 2019/08/22 [10:03]

 

  인천광역시 철도과 "GTX통합노선도"    © 임병진 기자


[신문고뉴스] 임병진 기자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민선7기 핵심 공약사업이며 300만 인천시민의 간절한 염원이자 숙원사업인 수도권 광역급행철도(이하 GTX-B) 사업이 8월 21일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박남춘 시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의 새로운 교통 혁명을 이끌 GTX-B의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소식을 알려드리게 돼 감개가 무량하다. 서울까지는 20분대, 경기도까지는 30분대에 도달할 수 있는 GTX-B는 인천의 균형발전과 경제혁신을 견인할 철도가 될 것”이라며 직접 시민들에게 GTX-B 건설로 인한 기대효과와 향후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박 시장은 “GTX-B 건설사업은 인천을 비롯한 서부수도권과 남양주를 비롯한 동부수도권을 횡으로 연결하며 전체길이 80.08km, 정거장 13개소를 지날 예정인 수도권고속철도 사업이다. 특히 서울, 경기동부권으로의 통행 시간을 30분대로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획기적인 수도권 교통 혁명 사업이라 평가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도권에 교통혁명을 불러올 GTX-B의 기대효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대중교통 측면은 ▲ 인천시 전역에서 서울로의 이동 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될 것이다. 특히, 송도에서 청량리까지 110분에서 27분으로 83분이 단축될 뿐 아니라 지옥철이라는 오명을 갖고 있는 경인선의 혼잡도 개선으로 출·퇴근하는 시민의 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 서울‧인천‧경기를 30분대로 연결하게 되어 수도권 2,600만명 주민이  ‘여유로운 아침, 저녁이 있는 삶’을 누리게 될 것이다.

둘째, 도시재생과 균형발전 측면은 ▲ GTX 역이 위치하는 지점을 중심으로 중추 역세권 개발이 이루어져 신도심과 원도심 구분이 없는 균형발전을 촉진, 도시가 활력을 얻고 원도심도 살아나게 될 것이다. ▲ 인구 유입 증가로 도시에 활력이 증진될 것이며, 주거 수요 분산 효과로 서울 과밀화 해소 및 주택가격 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 ▲ 면적이 넓은 인천 내부의 이동여건도 개선해서 지역 간 교류와 역내 소비도 증진시킬 것이다.

셋째, 경제활성화 측면은 ▲ 투자와 기업 유치가 늘고 일자리도 더 많이 생겨날 것이다. ▲ 경제자유구역에 대한 투자와 기업 유치가 늘어나고, GTX가 지나는 부평·남동·주안 국가 산단 등이 새로운 발전의 전기를 맞아 스마트산단 전환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다.

넷째, 관광산업 측면은 ▲ 인천항에 대한 접근성이 좋아져 국내외 해운산업과 해양관광 수요가 급증하게 될 것이다. ▲ 또한 수도권에서 인천으로 이동 시간이 대폭 단축되어 우리 시를 찾는 관광객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해외 관광객들이 인천을 찾고 둘러보는 새로운 관광코스가 정착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이다.

  © 임병진 기자

 

인천시는 GTX와 연계되는 도시철도망 확충‧버스노선 체계 개편 등을 통한 대중교통 중심의 정책을 강력히 실행하고, GTX역세권 개발 및  낙후된 원도심의 균형발전을 유도하고, 경제자유구역의 비약적 발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금부터 면밀하게 준비해서 300만 시민 모두에게 GTX 수혜가 돌아갈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GTX-B는 금년 말까지 사업추진 방식(재정/민자) 결정을 위한 민자적격성 검토(KDI)를 마치고 내년 초에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착수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또 “B노선이 다른 A, C노선과 최대한 비슷한 시기에 개통될 수 있도록 하는데도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GTX-B 노선은 2014년 2월 예비타당성조사에서 경제적 타당성(B/C 0.33)이 확보되지 않아 사업 추진이 불투명하였으나, 인천시는 국토부와 함께  같은 해 6월부터 사업 재기획을 착수하여 ‘인천 송도∼서울 청량리 노선(48.7km)’을 ‘기존 경춘선을 활용하여 남양주시 마석까지 연장하는 노선(80.08km)’으로 변경, 경제성을 확보한(B/C 1.13) 사업계획으로 변경하여 예비타당성조사에 다시 도전하였다.

예비타당성조사 과정에서 여러 차례 위기가 있었지만, 박남춘 인천시장을 중심으로 기재부 및 KDI에 사업의 시급성과 당위성을 설명하고 경제성(B/C) 향상 방안*을 마련하여 제출하는 등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위해 총력을 다해 왔다.

무엇보다 지난 1월 정부가 발표한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서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되지 못하여 많은 아쉬움이 있었으나, 이러한 아쉬움이 오히려 사업의 당위성을 높여주었고, 인천시의 추진 의지에 강력한 불을 지폈을 뿐 아니라 300만 시민이 하나 되는 촉매가 되어 예타 조기 통과에 큰 동력으로 작용하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