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 보은군수 방문 해명들어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8/30 [17:09]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 보은군수 방문 해명들어

강종호 기자 | 입력 : 2019/08/30 [17:09]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
한국은 일본에서 준 5억불을 토대로 경제발전을 이룩했다” “일본인은 한·일 간 위안부 피해 할머니 문제를 끝난 거로 생각하고 있다는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가 자신의 발언을 사과했다.

 

이런 가운데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와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등을 국민명예훼손죄로 고발하고 나선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와 홍정식 활빈단 대표가 보은군을 직접 방문, 정 군수에게 해명을 듣고 땀흘려 땅을 파듯 군정을 잘 하라며 삽 6개를 증정했다고 밝혔다.

▲ 오천도 대표와 홍정식 단장이 보은군에 기증한 삽 6개를 세워두고 사진을 찍었다. 오천도 제공


오 대표는 30일 본보 편집위원장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정 군수의 매국적 발언에 대해 항의방문 하기 위해 면담신청을 했다면서 면담이 이뤄진 뒤 자세한 해명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날 정 군수를 면담한 오 대표는 정 군수에 대해 "지금까지 알려진 바 와는 다르게 정상혁 군수는 미국 LA에 최초로 소녀상이 건립되도록 하고 보은군 관내에서 사람듫이 가장 많이 다니는 곳에 소녀상을 건립할 정도로 친일보다는 반일감정에 더 충실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오 대표는 따라서 "군 행정을 잘 하라며 삽 6자루를 기증했다"며 "이번의 발언파문은 순전히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정 군수가 했다는 문제의 발언에 대해 설명했다.

오 대표는 이날 본보 편집위원장에게 "정 군수가 이장단 회의에서 어떤 언론사의 기사를 인용, 강의한 것이었는데, 보도과정 중 '언론사 기사를 인용했다'는 내용이 쏙 빠지고 문제의 발언이 정 군수 자신의 생각인 것으로 보도되었다"며 "이로 인해 정 군수가 그동안 계속 위안부 할머니들을 기리기 위한 소녀상을 건립하는 등의 반일정신까지 묻혀버렸다"고 해명했다고 전했다.

이는 관련내용을 보충취재하는 본보 기자에게 보은군의 자치행정과장도 확인했다.

▲ 오 대표는 보은군수면담이 끝난 뒤 자치행정과장, 비서실 직원과 군청 앞에서 사진을 찍었다.


그는 기자와 전화에서 "정상혁 군수는 헤외에서 최초로 건립된 미국 LA글렌데일시에 건립된 소녀상은 보은군과 글렌데일시가 자매결연 관계여서 정 군수의 노력으로 세워진 것"이라고 주장하고 "보은군에도 사람들이 가장 많이 다니는 곳에 소녀상을 건립할 정도로 정 군수는 반일감정이 투철하다"고 말했다.

따라서 이 때문에 정 군수는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30일 부랴부랴 해명 및 사과를 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자신이 한 말이 아니라 언론보도를 인용한 것이었음에도 "저의 발언으로 상처를 입은 독립유공자와 가족, 위안부 피해 할머니, 모든 국민께 진심으로 용서를 구한다"며 머리를 숙였다.


정 군수는 이날 보은군청 군정 홍보실에서  가진 사과 기자회견을 통해 "저의 발언이 본의 아니게 일본을 두둔한 것처럼 비쳐 이 나라를 사랑하는 국민께 큰 심려를 끼쳤다""저의 발언으로 큰 상처 입은 보은군민과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여러분과 똑같은 마음으로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한국인이고 현재까지도 그랬지만, 앞으로도 한국인의 자긍심을 지키며 살아갈 것"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보은과 국가의 발전을 위해 더 헌신하겠다"고 했다.

 

그는 "저의 발언을 다시 한 번 깊게 뉘우치면서 앞으로 일본과 극우파 아베 일당의 만행을 규탄하는 한편 역사를 바로 알리기 위해 역사교육 강화 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치겠다"는 뜻도 비쳤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