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지지도, 더불어민주당 36% vs 자유한국당 22.2%

임두만 | 기사입력 2019/09/06 [13:20]

정당지지도, 더불어민주당 36% vs 자유한국당 22.2%

임두만 | 입력 : 2019/09/06 [13:20]


[신문고뉴스] 임두만 편집위원장 = 한국사회여론연구소
(KSOI)94일 전국 유권자 1,01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정당지지도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7월에 비해 0.9%p 하락한 36.0%의 지지도를 기록하며 1위를 유지했다. 자유한국당은 0.4%p 상승한 22.2%2, 정의당은 8.4%를 기록하며 3위로 조사되었다.

▲ 도표출처, 한국사회여론연구소

 

같은 조사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논란이 대통령 국정운영지지도에는 지지도 하락의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정당지지도에는 크게 영향을 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즉 조국 정국에서 자유한국당은 언론들의 지원 속에 맹렬한 공세를 취하며 조 후보자와 여권을 몰아붙이지만 실제 여론의 호응은 별로 얻고 있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 때문이다.


따라서 이는 공세를 펼치는 중에도 자유한국당이 자살골에 가까운 미스를 범하고 있기 때문이 아닌지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즉 조 후보자 딸의 생활기록부 유출 의혹으로 실정법 위반 비판을 받고 있거나 공세소스의 제공처가 검찰임을 일 수 있도록 '검찰 포렌식'운운하는 발언 등을 하는 것이 그렇다.

▲ 도표출처,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한편 이번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연령별로 30(-10.8%p), 권역별로 부산/울산/경남(-10.3%p)과 대전/세종/충청(-8.7%p), 직업별로 가정주부(-7.6%p)계층,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3.4%p)에서 지지도가 다소 하락했으며, 자유한국당은 연령별로 50(+4.7%p), 권역별로 대전/세종/충청(+2.8%p), 직업별로 가정주부(+4.5%p)계층에서 지지도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36.0%)은 연령별로 20(46.0%)40(46.0%), 권역별로 광주/전라(63.3%), 직업별로 학생(50.1%)과 화이트칼라(45.8%), 정치이념성향별로 진보층(64.7%)에서 지지도가 다소 높게 나타났으며, 자유한국당(22.2%)은 연령별로 60세 이상(37.2%)50(31.1%), 권역별로 대구/경북(44.1%)과 부산/울산/경남(28.7%), 직업별로 가정주부(34.7%)와 자영업(28.0%), 정치이념성향별로 보수(46.4%)층에서 다소 높은 지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의당(9.0%)은 연령별로 40(17.4%), 권역별로 인천/경기(10.8%), 직업별로 화이트칼라(11.2%)와 가정주부(10.9%), 정치이념성향별로 진보층(13.1%)에서 지지도가 높게 나타났고 바른미래당(5.2%)은 연령별로 20(7.4%)60세 이상(7.3%), 권역별로 대구/경북(9.7%), 직업별로 학생(7.9%)과 무직/기타(7.5%), 정치이념성향별로 보수층(8.1%)에서 지지도가 높게 나타났다.

 

나아가 무당층(20.9%)은 연령별로 20(24.8%)30(34.0%), 권역별로 대전/세종/충청(26.8%), 직업별로 기타/무직(25.0%),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28.2%)에 주로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8월 정례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9명을 대상으로 94일 하루동안 유무선 병행(무선79.5%, 유선20.5%)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 응답률은 12.6%(유선전화면접 6.3%, 무선전화면접 16.9%).

2019
8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