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보건소, 건강아파트서 요리교실 운영

윤진성 | 기사입력 2019/09/08 [10:02]

광산구보건소, 건강아파트서 요리교실 운영

윤진성 | 입력 : 2019/09/08 [10:02]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 5일 광산구보건소가 ‘더불어 사는 건강아파트’로 지정한 월곡동 영천마을 주공10단지 경로당에서 65세 이상 어르신 대상으로 ‘생생 건강요리교실’을 운영했다.

더불어 사는 건강아파트는 광산구보건소의 주민 주도 생활 터 단위 건강증진사업으로, 아파트 주민들이 주민회의를 거쳐 단지 내 건강증진 활동을 기획하면, 보건소에서 뒷받침해서 함께 추진하는 내용이다.

이번 건강요리교실은 지난달 22일 2차 건강아파트 주민회의에서 기획된 것. 이날 행사는 불균형한 영양 섭취와 고염식 방지를 위한 교육, 음식 만들기와 시식이 이어졌다. 아울러 교육 참가자들은 심뇌혈관 질환 예방교육과 혈압·혈당 검진도 받았다.

광산구보건소 관계자는 “연령이 증가할수록 균형 잡힌 식생활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요리교실을 계기로 어르신들이 균형 잡힌 식단을 실천하며 건강을 지키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영천마을 주공10단지 아파트 주민들은 6월 27일 첫 번째 건강아파트 주민회의를 열어 기획한 ‘우리동네 건강캠페인’을 시행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