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진 지사, 태풍 ‘링링’ 피해 신속 복구 총력

김영남 기자 | 기사입력 2019/09/08 [16:27]

송하진 지사, 태풍 ‘링링’ 피해 신속 복구 총력

김영남 기자 | 입력 : 2019/09/08 [16:27]

전북도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도내에 41건의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으며, 공공시설은 도로파손 3건 등 9건, 사유시설은 주택파손 12동 등 32건으로 집계되었으며 인명피해는 단 한건도 없었다고 밝혔다. 
 
제13호 태풍 ‘링링’이 오늘 오전 9시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서쪽 160㎞에서 소멸된 가운데 도내에 내려진 태풍경보와 강풍주의보는 7일 21시를 기하여 모두 해제되었으나, 8일 오후부터 9일까지 50~100㎜, 많게는 150㎜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현재 도내 공공시설부문 피해는 9건이며 경미한 사항으로써 도로시설 피해 3건, 체육시설 펜스 전도 2건, 부안군 상왕등도 및 격포항 부잔교 파손 각 1건, 가로수 전도 1건, 가로등 전도 1건이 접수됐다.
 
도로 시설과 가로수·가로등·체육시설 등의 공공시설 피해가 경미한 상태가 모두 응급조치를 완료하였으며, 부잔교의 경우 정비할 때까지 사용을 금지토록 했다.
 
사유시설도 24건의 피해가 집계되었다. 
  
주택 12동이 지붕, 베란다 등이 파손되어 응급조치를 완료하였으며 부안에서 노후 주택이 전파 이재민 2명이 발생하였나, 친척 집에 임시거주 중에 있다.
 
또한 농작물 피해는 1,234ha가 발생하였는데, 벼도복 1,120ha, 배와 사과의 낙과 14ha, 양식장 피해 1건, 농업시설 2건, 어선 피해 8건, 축사 피해 6건, 주택지붕 파손으로 인한 2차 피해로 차량 피해 10대가 집계되었으나 과실의 낙과피해는 추가 조사 중에 있다.  
 
이와 관련 송하진 지사는 7일 새벽 2시 30분에는 태풍대처상황 점검회의와 같은날 16시 30분에는 도 재해대책본부의 태풍 피해현황 및 복구대책 긴급 점검회의를 실시했다.
 
송 지사는 또 8일 16시 30분에는 일요일인데도 불구하고 시군 부단체장 영상회의를 개최하며 피해상황과 복구 계획을 보고 받았다.
 
송 지사는 영상회의를 통해 “신고되지 않은 피해가 더 있을 것으로써 피해가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추가 피해조사에 총력을 다하라”며 “민족의 대명절을 앞두고 있는 만큼 피해에 대한 신속한 응급복구가 반드시 명절전에 모두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송 지사는 또 “자원봉사 동원도 계획도 빨리 수립해서 농촌 일손을 덜어주고, 가능하면 복구비용 확정 전에 시군비를 먼저 집행하여 도민들이 불편 없이 편안한 명절을 지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거듭 강조했다.
 
전북도는 추석 전까지 태풍의 흔적을 모두 지우는 것을 목표로 하여 주민들과 귀성객들에게 편안하고 쾌적한 추석이 될 수 있도록 피해조사와 조속한 복구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