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산 불매운동 위력 확인돼'...맥주, 담배, 미용기기 감소폭 커

이종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9/12 [13:57]

'일본산 불매운동 위력 확인돼'...맥주, 담배, 미용기기 감소폭 커

이종훈 기자 | 입력 : 2019/09/12 [13:57]

일본 술 자료사진       사진 =시사포토뱅크



일본산불매운동 여파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서울 은평을, 국회 기재위)이 관세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은 지난 7월과 8월에 이어, 9월10일 현재까지도 감소세가 지속됐다.

 
특히 맥주, 사케 등 일본 술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구체적으로 맥주는 지난해 동기 대비 99.9%, 사케는 63.7%가 빠졌다. 일본산 맥주는 수입맥주 품목에서 올해 상반기 1위를 고수했다가 8월 기준 13위로 밀려난 상태다.


일본산 담배(△92.7%), 애완동물사료(△90.4%), 미용기기(△83.0%), 비디오카메라(△70.9%) 역시 전년 동기 대비 수입액이 크게 줄었다. 특히 맥주, 사케, 담배는 전월 대비 수입 감소폭이 더욱 커진 것으로 확인됐다. 7월까지만 해도 감소추세가 없었던 가공식품,  화장품, 애완동물사료가 8월부터 감소세로 전환된 것도 눈에 띄는 변화다. 일본산불매운동 여파가 쉽게 꺾이지 않을 것을 방증하는 수치다.

 
한편, 올해 8월 우리나라의 전체 소비재 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5.5% 늘었지만, 일본산 소비재 수입은 2.8% 줄었다. 지난 7월에도 우리나라의 전체 소비재 수입이 전년 동기 대비 9% 늘어난 가운데 일본산 수입만 13.8%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일본산불매운동의 위력을 실감케 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