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조국 장관 파면촉구 청와대 앞에서 삭발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9/16 [12:20]

황교안 대표, 조국 장관 파면촉구 청와대 앞에서 삭발

강종호 기자 | 입력 : 2019/09/16 [12:20]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을 임명한데 대해 무한투쟁을 선언한 자유한국당이 급기야 당 대표 삭발까지 감행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한다며 삭발을 하기로 했다.

▲ 추석연휴 기간 서울역에서 조국 퇴진 1인시위를 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앞에 류여해 전 최고위원이 "박근혜 대통령 석방을 촉구해달라"며 태극기 복장으로 무릎을 꿇어, 당직자들이 제지하거나 류여해를 비판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 인터넷언론인연대


자유한국당은 16일, 이날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황 대표가 삭발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삭발을 통해 조국 장관의 사퇴 투쟁의 결기를 다진다"고 설명했다.

 

조 장관 파면투쟁을 벌이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앞서 지난 11일 박인숙 의원이 삭발했고, 이학재 의원은 조 장관 파면을 요구하며 단식투쟁에 돌입한 상태다.

 

이런 가운데 황교안 대표가 앞서 추석 연휴 기간 동안 광화문, 서울역 등에서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1위 시위를 감행한데 이어 삭발로 결기를 다지겠다는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