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신상철의 증언 "대한민국 정부는 국민을 속였다" 2부

임두만 | 기사입력 2019/10/02 [13:46]

[영상] 신상철의 증언 "대한민국 정부는 국민을 속였다" 2부

임두만 | 입력 : 2019/10/02 [13:46]

 

 2"나는 국방부의 의도적 증거인멸과 구조지연을 지적하므로 법정에서 유죄를 받았다"

  

[신문고뉴스] 임두만 편집위원장 = 신상철 씨는 1부 방송에서 천안함이 침몰할 당시 배의 키를 작전관인 대위가 잡고 있었다고 증언했습니다. 따라서 당시 배가 좌초했을 때 이를 그대로 두고 상부에 보고, 지시를 받아야 했으나 급한 나머지 본인이 처리하려다 더 큰 사고를 야기 했다고 말합니다. 그는 이를 초보운전자의 사고처리 미숙과 2차사고 야기로 비유했습니다.

 

이어진 2부는 "나는 국방부의 의도적 증거인멸과 구조지연을 지적하므로 법정에서 유죄를 받았다"고 주장한 그의 주장을 들을 수 있습니다. 천안함 침몰 시 함장도 몰랐다고 주장한 그는 2부에서 자신이 유죄를 받은 국방부 명예훼손 내용인 국방부의 의도적 증거인멸과 구조지연이 어떻게 진실인지를 말합니다.

 

사고의 흔적을 지우려고 페인트칠을 한 뒤 녹을 방지하기 위함이었다는 변명, 이를 지적한 자신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하고, 법원은 국방부장관이 직집 페인트칠을 하지 않았으므로 명예훼손이 맞다고 유죄로 판결했다는 내용...구조지연에 얽힌 흑막 등...매우 의미있는 발언이 이번 2편에서 이어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