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박사 '최성해'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임원선출규정도 어겨

이종훈 기자 | 기사입력 2019/10/05 [09:45]

가짜 박사 '최성해'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임원선출규정도 어겨

이종훈 기자 | 입력 : 2019/10/05 [09:45]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허위학력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15~2016년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이하 대교협) 부회장 선출 당시 총회 3일 전 개최하도록 되어있는 임원 선출전형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약식으로 선출하는 등, 임원선출 관련 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 연수갑)이 대교협으로부터 최성해 총장의 대교협 부회장 선출당시 이사회 총회 안건자료와 회의록 및 회장?부회장?감사후보선출전형위원회 회의록 등을 제출받은 결과, 관련 규정과 절차를 이행하지 않았다.
 
대교협의 임원선출규정에 의하면, 회장임기 3개월 전 후보선출전형위원회를 구성하고, 3일 전 회장 부회장 감사 후보를 선정해야 한다. 그러나 2015년 1월 9일 대교협 정기총회에서 “최성해 총장을 부회장으로 선임하는 것과 관련하여 이의 없으면 이사회 및 후부추천(후보추천 오타로 추정) 전형위원회에서 추천한 대로 결정하였으면 함”이라는 언급만 있을 뿐 관련 안건자료나 회의록은 존재하지 않았다.
 
대교협은 오늘 교육위원회 유관단체 국정감사에서 임원선정전형위원회 인적구성이 이사회 구성과 유사해 관행상 총회 또는 이사회 개최일에 맞춰 잠시 전형위원회를 구성해 의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임원 후보자에 대한 사전검증을 위해 위원회를 구성해 임원을 사전 선출하고자 한 규정의 취지와 맞지 않는 것이다.
 
박 의원은 “대교협 내 공식 선출절차와 프로필 등 최 총장이 제출한 자료를 꼼꼼히 살폈다면 최 총장은 대교협 임원이 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연간 1,618억에 달하는 국고보조금을 받고 있는 대교협의 임원선출과정이 그간 대학 간 나눠먹기 식으로 변질됐다. 임원선출 규정을 세분화하고 준수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헌영 대교협 회장은 “그동안 대교협은 봉사와 고등교육을 위해서 나서는 자리라는 이유로 이사를 선정할 때 엄격한 절차에 대해서 신경 쓰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라며,“앞으로 절차, 규정에 대해서 검토하고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오늘은 한글날 세종대왕님 한글 감사합니다 * 19/10/09 [13:45] 수정 삭제  
  오늘은 한글날 세종대왕님 한글 감사합니다 2019.10.09 12:39 다음 유튜브에서 성범죄1위목사 검색 필독하자 다음 네이버 구글에서 개독교 만행 검색 필독하자 빤스 목사 검색하자 빤스 목사여 누가 성범죄1위하는 dogbby인지 초딩도 안다 문재인 대통령한테 dogbaby라고 욕하지 마라 문재인 대통령이 성범죄1위하는 똥목사 dogbaby보다 백번 낫다 다음네이버 구글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 필독하자 ===================================================================== 대한민국 사랑합니다 대한민국 사랑합니다 대한민국 사랑합니다 ... 1 ★★★ 국민 여러분 종교 자유는 기본인권입니다 ★★★ *** 국민 여러분 종교 자유는 대한민국 헌법20조에 보장된 기본 인권입니다*** *** 국민 여러분 종교자유는 좋지만 종교 사기는 믿지 말자 *** *** 국민 여러분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검색해서 종교자유 기본 인권 공부합시다 부탁합니다 !!!*** ---------------------------------------------------------------------------------- 2 ★★★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권 운동 잘한다★★★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검색해서 공부합시다 적극홍보합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