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살아서 돌아온 사람’ 시인에게 보낸 문자 감동 물결...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9/10/19 [07:19]

조국 ‘살아서 돌아온 사람’ 시인에게 보낸 문자 감동 물결...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9/10/19 [07:19]


“저를 위해 쓰신 시, 이제서야 접했습니다. 송구하고 면구하고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조국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한 시인에게 보낸 문자가 공개되면서 잔잔한 감동을 낳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7일 오전 김주대 시인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이 같이 감사함을 표했다. 조 전 장관이 사임한 후 처음 알려진 그의 입장이다.

 

 

 

김주대 시인은 17일 오후 8시 4분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문자>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 같은 사연을 밝혔다.

 

김 시인은 조국 전 장관이 자신에게 보낸 문자 내용을 먼저 밝힌 후 “이른 아침 조국 전 장관의 문자를 받고 답변을 한참 망설였다”면서 “생각지도 못한 문자였기 때문이었다. 무엇보다 ‘사람(목숨, 삶)’이 걱정이었으므로 어떤 정치적인 표현의 답변보다는 건강에 대한 걱정을 말씀드려야 할 것 같았다. 걱정하는 분들이 너무 많으니 가족 모두 건강하셔야 한다고 짧게 답변을 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쓴 글 ‘살아서 돌아온 사람’은 시라기보다 그냥 울분이었고 연민이었으며, 걱정과 살아 돌아온 것에 대한 안도와 감사였다”면서 “많은 분들이 절망하고 아파할 때 다르게도 한번 생각해 보자는, 사람들에게 보내는 위로이기도 했다. 살아 돌아왔으니 그것으로 됐다는 심정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시인은 이 같은 문자 내용을 공개할지 여부에 대해서도 고민했음을 말했다.

 

그는 “조국 전 장관의 문자를 공개할까 말까 역시 종일 생각하였다”면서 “공개하기로 했다. 현재 그의 절박한 마음과 사람을 대하는 겸손하고 겸허한 태도가 고스란히 드러나기 때문이었다”고 사적인 내용인 문자내용을 공개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눈물 흐르듯 줄줄 망설임 없이 흘러나온 열거 표현(송구하고 면구하고 감사하고 고맙다)은 아프고 괴로운 심정의 다른 표현임이 분명하기 때문이었다”면서 “우리가 그것을 함께 알고 있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였다”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자신이 버려지지 않고 살아있다는 것을 확인한 비통함과 애틋함이 문자에 그대로 드러났다”면서 “제도(법)와 결합된 인간의 추한 욕망, 저 악무한의 손아귀, 무한 악의 난도질로부터 그가 벗어나야 하는 것은 윤석열의 법, 검찰의 법, 법원의 법 위에 사람의 법이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 시인은 이 같이 강조하면서 “이 글은 조국 개인을 넘어 ‘사람의 법’과 ‘사람의 언론’과 ‘사람이라는 대원칙’을 버리지 말아야 한다는 믿음을 전제로 썼음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같은 사연이 알려지자 SNS를 통해 잔잔한 감동의 물결이 퍼지고 있다.

 

송손**은 김 시인의 페이스북 글에 올린 댓글을 통해 “좋은글 써주셔서 고맙습니다. 살아오셔서 고맙습니다.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답변주셔서 고맙습니다. 눈물흘린 촛불국민들 고맙습니다. 우리는 멈추면 안됩니다. 조국 전 장관의 피눈물로 들어난 적폐들 세를~파악했습니다. 이제 촛불이 조국이 되었습니다”고 자신의 심경을 말했다.

 

또 Moo *********은 “세상이 아무리 어두워도 새벽이 밝기 마련입니다~~그래요!~우리 모두 끝까지 살아 남아서 아름다운 미래에 다시 만나기를 기대합니다!”라고 응원했다.

 

한 카페에 올라온 이 글에 대해 누리꾼들은 “멋진 분들 너무 많으시긔 ㅜㅜ 잊지않겠습니다 ㅠㅠ”, “ㅠㅠㅠ 조국장관님과 가족분들에게 힘과 위안 주셔서 감사합니다”는 댓글을 올리면서 응원했다. 

 

◆다음은 김주대 시인이 쓴 <살아서 돌아온 사람> 시 전문이다.

 

 

 


< 살아서 돌아온 사람 >

 

조국,
당신은 인간이 만든 인간 최고의 악마조직과 용맹히 싸우다
만신창이가 되어 우리 곁으로 살아서 돌아왔다.
울지 마라, 이것은 인간의 역사,
기록이 사라진 이후까지 기록될 것이다.
당신의 온가족을 발가벗겨 정육점 고기처럼 걸어놓고
조롱하며 도륙하던 자들은 떠나지 않고
우리 곁에 있으므로
우리의 철저한 공격 목표가 되었다.
난도질 당한 당신의 살점과 피와 눈물이 만져진다.
죽음 같은 숨을 몰아쉬며 내민 손,
그 아픈 전리품을 들고 우리 전부가 백정의 심정으로 최전선이 되었다.
노무현 대통령이 죽고, 노회찬 대표가 죽어서 간 길을 따라
당신은 절며절며 살아서 우리 곁으로 돌아왔다.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못한 몸 우선 옷부터 입어라.
밥부터 좀 먹어라
우리는 당신이라는 사람, 당신이라는 인류의
생존한 살과 체온을 안전하게 포위하였다.
누구도 당신과 당신의 가족을 건드릴 수 없이 되었다, 우선 잠부터 좀 자라.
죽지 않고 살아서 돌아온 당신을 불씨처럼 품은
우리는 오래전부터 사실 활화산이었다.
하루쯤 울어도 좋다, 내일의 내일까지가 우리 것이니까.
하루쯤 통곡해도 무관하다, 당신이 살아서 돌아왔으니까.
오늘까지는 당신의 생환이 좋아서 울자
당신 투블럭 머리카락 염색 빠진 끝부분 알뜰히 염색하고
샤워하고 상처투성이 심장도 수습하라,
내일은 우리가 백정의 심정으로 최전선이니까
조국,
당신이 살아서 돌아왔다, 죽지 않고 살아서 돌아왔다.
살아서 돌아왔다.

 

 

악마 19/10/21 [18:07] 수정 삭제  
  관속의 다 죽은 악마조직을 꺼내주고 그들과 싸운 조국이 죠 촛불이 특정 정파의 소유물로 만들어버린 그들이 악마조직을 비판할 자격이 있나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