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영국 "학생부교과, 고른기회전형 비중 확대해야"

오종준 기자 | 기사입력 2019/11/01 [04:26]

여영국 "학생부교과, 고른기회전형 비중 확대해야"

오종준 기자 | 입력 : 2019/11/01 [04:26]


문재인 대통령의 서울 주요대학 정시비중 확대 주문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5개 서울 주요대학의 학생부교과(내신) 전형 비율이 7.1%에 불과해 일반고 활성화 정책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여영국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0학년도 15개 서울 주요대학의 학생부 교과전형 모집전형 비율이 전체대학 평균 42.4%에 비해 35.3% 낮은 7.1% 수준이었다. 또 이들 대학의 학생부 종합전형 모집전형 비율은 전체대학 평균 24.6%에 비해 19.7%% 높은 44.3% 수준이었고, 수능전형비율은 전국대학평균 19.9%에 비해 6.6% 높은 26.5% 비율이었다.

 

이는 서울 주요대학이 의도적으로 학생부 교과전형 모집 비율을 줄이고 학생부 종합과 수능전형 비율을 늘린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일각에서 이야기하는 정시수시의 불균형보다 수시 내에서의 학생부 교과와 학생부 종합 전형 사이의 불균형이 더 큰 것이다. 또 기초생활수급권자, 한부모 가정, 장애인 등을 위한 대입 전형인 ‘고른기회전형’의 전국 4년제 대학의 평균 비율은 11.1%이지만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등 대부분 서울 주요대학이 4~5% 수준이다.

 

이러한 분석결과에 대해서 여영국 의원은 “서울 주요대학들이 일반고와 지방학생들에게 유리한 학생부교과 전형 모집정원 비율을 지극히 낮게 하고, 수능비율을 높게 해 정부의 ‘일반고 살리기, 공교육 활성화’를 외면하고 수능 사교육을 부추기고 있다. 또 이들 대학들은 다른 대학들에 비해 학생부 종합전형이 지나치게 높아 부모찬스 등 고액 스팩 컨설팅 사교육 문제를 발생시키고, 고교등급제실시 의혹을 낳고 있다. 또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고른기회전형에 소극적이다”고 지적했다.

 

여영국 의원은 “대입제도 개선은 일반고 졸업생, 지방학교 졸업생, 사회경제적 약자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보장하고 사교육 발생효과를 줄이고 공교육을 활성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마련되어야 한다”며, “학생부 종합전형의 부모배경 요소를 없애고, 수시전형 내의 불균형을 조정하여 학생부 교과전형과 고른기회전형 비율을 높여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