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 혐의 옥고 '로버트 김' 방한 ...(사)평화 창립 20주년 공개 대담

조장훈 기자 | 기사입력 2019/11/05 [13:38]

스파이 혐의 옥고 '로버트 김' 방한 ...(사)평화 창립 20주년 공개 대담

조장훈 기자 | 입력 : 2019/11/05 [13:38]

[취재 나눔일보 조장훈 기자   편집 이종훈 기자]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지난 1996년 강릉잠수함 침투 사건 직후, 美국방기밀누설죄(스파이 혐의)로 9년 형을 선고 받았던 로버트 김(80) 씨가 (사)평화 20주년 기념행사 참석 차 내한했다.

 

<사단법인 평화>는 당시 로버트 김 구명위원회가 주축이 되어 1999년 12월 창립됐다.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는 (사)평화는 로버트 김의 친 동생인 김성곤 전 국회사무총장(4선)이 이사장을 맡고 있고 로버트 김은 동 법인의 명예이사장을 맡고 있다.

 

오는 19일 (화) 저녁 6시30분 강남 프리마 호텔에서 열리는 (사)평화 20주년 기념행사에서 두 형제는 “대한민국의 나아갈 길”을 주제로 공개 대담을 갖는다. 이날 이들 형제는 ‘진보-보수간 화합’의 메시지를 담은 대담을 나눌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성곤 이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저서 『새로운 평화의 길』을 선보일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