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민상기’ 총장, 의전원 민원 해결 나섰다가 날벼락

오양심 주간 | 기사입력 2019/11/05 [18:05]

건국대 ‘민상기’ 총장, 의전원 민원 해결 나섰다가 날벼락

오양심 주간 | 입력 : 2019/11/05 [18:05]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오코리아뉴스 오양심 주간     편집  이종훈 기자]

 

▲ 건국대학교 홈페이지 캡처 

 


건국대학교 민상기 총장이 지난 11월 1일 건국대 재단 이사회로부터 직위해제 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재단 이사회는 민 총장이 9월 23일, 대학 법인에 보고나 결재 절차를 거치지 않고, 학내 중요 의사결정 사안을 외부에 알린 점을 문제 삼았다.

 

민 총장은 이에 지난 1일 재단을 상대로 서울동부지법에 직위해제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냈다. 심문기일은 오는 8일 오전 10시30분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다.

 

민 총장의 직위해제는 건국대의 해묵은 갈등요인으로 자리하고 있는 의전원과 관련해서다.

 

앞서 건국대 의과대학은 지방대에만 의대를 인가해주던 지난 1985년 글로컬캠퍼스에 정원 40명의 의과대를 설치했다. 2005년 의전원으로 전환됐지만 실질적인 수업과 실습이 서울에서 진행되면서 설립 취지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 때문에 최근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는 의전원 수업과 실습을 충주에 있는 글로컬 캠퍼스에서 진행할 것과 의전원을 6년제 의과대로 전환할 것을 요구했다.

 

이 같은 사안과 관련해 민 총장은 “민원해결을 위해, 지난 9월 23일 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를 방문했다”면서 “의전원 수업과 실습을 글로컬 캠퍼스로 환원시키고, 의전원을 6년제 의과대학으로 변경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하고 자필 서명한 문서를 전달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에 의전원 수업 충주 환원과 의과대학 전환 방침 문건을 전하기 전에, 이미 재단과 교수협의회와 의전원, 노조 등도 환원 방침에 동의하고 있었다”면서 “현재 의전원 충주 환원과 관련하여, 교육부에 제출할 건국대 충주병원 실습 필요 시설 확충 방안 등, 구체적 계획도 수립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교육부의 현장조사를 통해 자신을 비롯한 전임총장들과 의전원 관련 교수 등이 다수의 징계를 받을 위기에 처해 있다”면서 자신이 민원해결에 나선 배경을 말했다.

 

민 총장은 이 같이 말한 후 재단이사회의 절차적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즉 “직위해제를 하기 위해서는 교원징계위원회에 그 징계 의결을 요구하여야 한다”면서 “법인은 소명 및 자료제출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 민원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했던 일들이, 학교법인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돌탑김종진 19/11/07 [05:31] 수정 삭제  
  건국대 ‘민상기’ 총장, 아자! 응원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