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 소각시설 일방적 추진, 계양구민은 내용도 몰랐다!

김동석 기자 | 기사입력 2019/11/11 [17:41]

광역 소각시설 일방적 추진, 계양구민은 내용도 몰랐다!

김동석 기자 | 입력 : 2019/11/11 [17:41]

 

 ▲ 계양구 '광역 쓰레기 소각장' 추진 결사반대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 자유한국당 계양구협의회 사진제공

 

 

[신문고뉴스] 김동석 기자 = 인천시가 계양구에 광역 소각장 건설 추진을 위한 용역 진행 과정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고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시는 2025년 수도권쓰레기매립지 종료를 앞두고 각 군·구별 소각장 준비 전까지 노후화된 청라소각장의 현대화가 필요하다며 ‘친환경 현대화사업 타당성 검토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인천시와 LH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계양테크노밸리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과정에서 LH에 광역 소각시설 설치를 요구한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확인됐다. 시설규모는 일일 500t을 처리할 수 있는 규모다.

 

이와 관련해서 자유한국당 계양갑·을 당원협의회는 11일 오후 2시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계양구 폐기물 소각장 추진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계양소각장 추진 계획은 계양구 주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로 소각장 건설 백지화 운동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오성규 당협위원장(자유한국당 계양갑)은 "계양구에 쓰레기 소각시설은 계양 구민들의 '중요한 생존권과 환경적 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는 것으로 공론화 과정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것은 절대 받아 드릴  수 없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