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통한 스포츠공공외교로 세계에 전북을 알린다!

김영남 기자 | 기사입력 2019/11/13 [17:01]

태권도 통한 스포츠공공외교로 세계에 전북을 알린다!

김영남 기자 | 입력 : 2019/11/13 [17:01]

‘2019년 대한민국 대사배 태권도 대회 세계 결선’(Korean Ambassador’s Cup Taekwondo Championship Final)이 43개국 144여명의 외국인 선수단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외국인 선수단의 힘찬 기합소리와 함께 13일 전라북도 무주태권도원에서 펼쳐졌다.

 

이번 대회는 각국 해외 대한민국대사관에서 예선을 치른 현지인 선수단이 우리나라에서 최종 경기를 치르는 제2회째 결선대회로서 외교부가 추진하고 태권도진흥재단 등이 후원하는 스포츠공공외교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번 대회에서는 문화체험, 스포츠교류프로그램도 병행되었으며, 결선경기장에서는 한국 주재 26개국의 해외대사 등도 참석해 본국 선수를 위한 열띤 응원전도 벌어졌다.

 

지역의 가치와 강점을 살린 공공외교가 강조되고, 문화·스포츠를 통한 공감이 국가 간 교류협력의 교두보가 되는 추세에 따라 전북도는 이번 기회를 태권도라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해외선수단에게 전북을 알리는 계기로 적극 활용했다.

 

구체적으로, 주한 해외대사와의 리셉션을 통해 한옥, 한식, 한소리(국악) 등 전라북도의 강점과 정책방향을 소개하고 각 해외지역과 전북도와의 교류를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중앙부처, 지자체와 협력하여 추진한다는 공공외교의 기조에 걸맞게 태권도원이 위치한 전라북도에서 매년 대회를 개최하여 지역과 상생하는 문화스포츠 공공외교를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우범기 도 정무부지사는 “우리지역은 2017년 세계태권도 대회를 시작으로, 2022 아태마스터스대회, 2023년 새만금세계스카우트잼버리까지 7년연속 대규모 대회유치에 성공한 스포츠 선진지로서 이러한 국제행사를 통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지역의 브랜드 가치를 제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북도는 앞으로도 외교부, 재외공관, 해외한국문화원 등 국내외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해외 지역에 전북의 전통문화와 관광, 농업, 정책 등을 알리는 문화교류 및 공공외교활동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