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성 JTBC ‘우리, 사랑했을까’로 주연 컴백

송경민 기자 | 기사입력 2019/11/14 [16:56]

구자성 JTBC ‘우리, 사랑했을까’로 주연 컴백

송경민 기자 | 입력 : 2019/11/14 [16:56]

▲ 구자성 자료사진



2020년 방송 예정인 JTBC 새 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드라마하우스, 길픽쳐스)에 배우 구자성이 주연으로 출연한다.

 

구자성이 출연을 확정한 ‘우리, 사랑했을까’는 14년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짠한데 잘난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 어린데 설레는 놈이 나타나며 펼쳐지는 ‘사남(4男)초가 리부팅 로맨스’. 시종일관 유쾌하고, 보는 내내 설레는, 5각 로맨스를 그릴 예정이다.

 

구자성은 나이는 어리지만 설레는 체육교사 오연우 역할을 맡았다. 시종일관 션샤인급 미소로 학생들을 대해, 학교에서 준연예인급 대우를 받는 인기 교사이다. 그는 영화사 프로듀서 싱글 워킹맘 ‘노애정’을 연기하는 송지효와 커플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드라마에는 손호준, 송종호, 김민준까지 각양각색 매력을 지닌 배우들과 함께한다.

 

구자성은 이미 올해 초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사랑과 성공 모두 다 이룬 ‘기대주’ 역할로 배우 김재경과 케미를 통해 떠오르는 ‘로코 프린스’로 자리매김한 바 있다. 또한, 스포츠 브랜드 AVIA의 아시아 대표 얼굴로 활약하고 있고, 태국 현지 GQ 등 해외 매거진을 장식하며 글로벌 배우로 성장하고 있다.

 

한편, ‘신흥 로코 프린스’ 구자성이 주연으로 출연을 확정한 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는 내년 JTBC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