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선물엔 새콤달콤한 ‘장성 레드향’이 최고

윤진성 | 기사입력 2020/01/13 [14:03]

설 선물엔 새콤달콤한 ‘장성 레드향’이 최고

윤진성 | 입력 : 2020/01/13 [14:03]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 전남 장성에서 생산된 ‘레드향’이 민족대명절인 설을 앞두고 본격 출하된다.

장성군은 주로 제주도와 전남 남부지방에서만 나던 레드향을 육성하기 위해 2017년부터 ‘칼라프루트 시범사업’을 추진해, 지난 해 1월 성공적으로 첫 수확을 이룬 바 있다.

올해 수확된 레드향은 이달 중순부터 직거래 장터와 공판장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레드향’은 일반 감귤보다 크기가 크고 붉은 빛이 도는 만감류 과일로 당도가 높고 알갱이가 탱글한 식감과 과즙이 풍부하다.

또 비타민 C와 비타민 P가 풍부해 혈액순환, 감기예방, 피부탄력 등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 설 명절 선물로 소비자의 선호도가 높다.

장성군은 지구 온난화에 대응하고 신소득 유망작목을 육성하기 위해 2017년부터 레드향 등 아열대과수의 시험재배를 시작했다.

이후 꾸준히 재배면적이 늘어 현재는 16농가가 4ha에 레드향, 천혜향 등 만감류와 애플망고를 재배하고 있다.

특히 레드향은 만감류 중 과실 표피가 얇고 매끄러우며 신맛과 단맛이 적절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

평균 13브릭스의 높은 당도로 맛과 외형, 품질이 뛰어나 지역 농업인의 고소득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장성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장성의 일조시간은 연 2300시간으로 제주도보다 700시간 정도 많아 당도가 높으며 일손이 적게 들어 기존 시설원예 대체작물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며 “앞으로도 장성 기후에 맞는 아열대 과수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