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성 축구해설위원, 10개국 축구 꿈나무의 ‘희망친구’ 된다

권민재 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10:35]

박문성 축구해설위원, 10개국 축구 꿈나무의 ‘희망친구’ 된다

권민재 기자 | 입력 : 2020/01/14 [10:35]

 

▲ 국제구호단체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박문성 축구해설위원을 제3회 기아대책 HOPE CUP을 알리기 위한 '희망친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서울 강서구 기아대책 사옥에서 13일 오후 열린 위촉식에서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좌)과 박문성 위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제구호단체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박문성 축구해설위원을 제3회 기아대책 HOPE CUP을 알리기 위한 ‘희망친구’로 위촉했다고 13일 밝혔다.


기아대책 HOPE CUP은 2016년부터 격년으로 개최되는 행사로, 전세계 기아대책 결연 후원 아동을 한국에 초청해 축구대회를 비롯한 문화체험을 하는 나눔 프로젝트다. 올해 대회는 오는 9월 개최되며 아시아 2개 팀(스리랑카, 파키스탄), 아프리카 5개 팀(남아프리카공화국, 부르키나파소, 에리트레아, 잠비아, 탄자니아) 아메리카 3개 팀(과테말라, 에콰도르, 콜롬비아) 총 10개국 120명의 아동이 참가한다.


박문성 해설위원은 향후 출전국 중 1개 나라를 방문하여 아동들을 만나고, 축구용품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또한 대회 결승전 중계를 맡는 등 기아대책 HOPE CUP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올해 대회에는 특별히 에리트레아 난민 아동들이 참가한다. 난민 아동들은 독재와 무기한 복무의 위협을 피해 이웃나라인 에티오피아에 차려진 난민캠프에서 생활하고 있다. 죽음의 경계선에서 난민 캠프를 넘어온 아이들은 이번 대회를 통해 후원자들과 만나고, 더 넓은 세상을 경험하게 된다.


박문성 위원은 이날 위촉식에서 “축구는 전쟁을 멈추게도 할 수 있고, 많은 아이들에게 ‘꿈’이 되는 스포츠다”라며 “참가 아동들과 같은 상황에 처한 전 세계 아이들에게 더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기울일 수 있도록 ‘희망친구’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