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민선7기 처음으로 기부 환원 신재생에너지 협약 체결

윤진성 | 기사입력 2020/01/21 [10:16]

강진군 민선7기 처음으로 기부 환원 신재생에너지 협약 체결

윤진성 | 입력 : 2020/01/21 [10:16]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지난 20일 강진군이 한국서부발전 및 ㈜ 스타에너지와 강진군 종합운동장 신재생 에너지 발전사업 시행협약를 체결했다.

이로써 한국서부발전 및 ㈜ 스타에너지는 강진군 종합운동장 주차장 유휴부지 및 금곡사 벚꽃길 주차장 부지의 태양광발전사업 시행협약 조건에 따라 기존의 부지 임대료 3000만원에 더해 연 발전량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인 약4천8백만원을 강진군에 장학기금으로 제공한다.

군은 신재생 에너지를 선도하는 친환경도시로 진입하기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성전 화물차고지, 청자박물간 주차장, 환경정화센터, 남포축구장에 태양광 설비를 설치해 부지임대료만 받고 있는 실정이었다.

하지만 민선7기 이승옥 군수 취임 이후 처음으로 기존의 임대료 외에도 연 발전량의 10%를 책정해 임대료보다 더 큰 금액을 강진으로 기부 환원토록 하는 시행협약 체결에 성공했다.

이로써 강진군은 유휴부지에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임대수익의 창출을 비롯해 친환경도시로의 변모 뿐 만 아니라 강진군 지역발전을 위한 환원사업으로 강진군장학기금 조성에도 큰 성과를 거양하게 되리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정부의 신재생에너지사업 방침에 일조하며 자연환경을 해치지 않는 건물, 유휴 공간, 주차장 등에 신재생에너지 시설 설치로 전기료를 절감하고 친환경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