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공석중인 ‘제2부시장’ 요식행위 채용절차 의혹 제기돼

이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11:57]

고양시 공석중인 ‘제2부시장’ 요식행위 채용절차 의혹 제기돼

이종훈 기자 | 입력 : 2020/01/22 [11:57]

▲ 고양시청 자료사진

 

 

고양시의 핵심 행정사무를 이끌게 되는 제2부시장 채용을 둘러싸고 의혹이 제기된다.

 

고양시의 도시발전을 도모하는 ‘도시균형개발국’ 등 핵심 부서 5개를 관장하는 제2부시장이 현재 공석중인 가운데 앞에서는 개방형직위로 공개채용 한다고 하면서 실질적으로는 합격자를 미리 정해 놓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다.
 
고양시의 제2부시장은 도시교통정책실, 시민안전주택국, 도시균형개발국, 상하수도사업소, 도로관리사업소 업무를 총괄하며 임기는 2년으로 5년까지 연장이 가능하다.

 

자격요건은 학력·자격증·경력·실적 4가지다. 이 중 하나 이상을 갖춘 경우 오는 2월 3일부터 7일까지 소정의 응시원서를 고양시 행정지원과로 제출하면 된다. 최종합격자는 2월 하순경 발표될 예정이다.

 

문제는 이재준 현 시장이 고양시 조직에 자기사람 심기를 하면서 불협화음을 낳았다는 점이다.

 

실제 이재준 시장은 지난 2018년 6월 13일 치러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자신의 선거캠프에 상근으로 근무하며 선거를 총괄 지휘했던 핵심 참모중의 한 사람을 고위공무원에 임명했다가 고발당한 후 현재 수사가 진행중이다.

 

또 전임자인 이봉운 전 고양시 제2부시장이 이 시장과 심각한 갈등을 빚다 자진사퇴 한 사례에 비추어 이번에는 이 시장이 자신과 코드가 맞는 인물을 제2부시장에 적극적으로 앉힐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는 것 아니냐고 분석이 되는 것.

 

고철용 비리행정척결본부장은 이번 공개채용에 대해 "이번에도 이재준 시장이 합격자를 미리 정해놓고 요식행위로 제2부시장 채용절차를 진행하는 것은 아닌지 철저하게 감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