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잠복 환자 이틀간 휘젓고 다닌 ‘고양시’ 24시간 대처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0/01/27 [12:02]

우한 폐렴 잠복 환자 이틀간 휘젓고 다닌 ‘고양시’ 24시간 대처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0/01/27 [12:02]

▲ 우한 폐렴 코로나바이러스 중국 여행 공항     ©신문고뉴스

 

 

국내에서 3번째로 발생한 우한 폐렴 환자가 이틀간이나 활보하고 다닌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민적 불안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 환자가 고양시 거주 주민으로 알려지면서 고양시가 적극적 대처를 취하고 나섰다.

 

고양시는 26일부터 비상대책본부를 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사태에 24시간 대처키로 했다.

 

이와 함께 감염 취약계층인 노인과 어린이에 대한 예방조치를 우선키로 했다.

 

특히 노약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노인종합복지관 등의 4~5일 임시 휴관, 중국 또는 중국 경유 여행을 한 공직자들에 대한 일정기간 휴무조치 등을 전격 결정했다.

 

시 관계자는 중국 방문자 등 발열, 기침 등의 호흡기 의심증상자는 질병관리본부(국번없이 1339) 또는 선별진료소로 지정된 3개 보건소(덕양보건소, 일산동구보건소, 일산서구보건소), 명지병원, 일산병원, 일산백병원 등으로의 신고를 당부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고양시 덕양구 소재 명지병원에 격리 가료중인 환자의 상태는 27일 오전 현재 커다란 이상 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