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장 후보 간 사전 담합의혹 확산...깨끗한 후보 선출되어야

황인선 기자 | 기사입력 2020/01/30 [12:09]

농협중앙회장 후보 간 사전 담합의혹 확산...깨끗한 후보 선출되어야

황인선 기자 | 입력 : 2020/01/30 [12:09]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푸드투데이 황인선 기자       편집   이종훈 기자]

 

 

 

 

- 사전단합 정황 등 막판 ‘법률리스크’ 재부각
- 2차 투표를 염두에 ‘황종연횡 야합’ 의혹 확산
- 후보자 간의 ‘사전거래’ 행위 발본색원해야 

 

제 24대 농협중앙회장 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31일에 치러지는 농협회장 선거는 292명의 대의원 조합장에 의해 선출된다.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넘지 못하면, 1위와 2위가 결선 투표를 통해 선출하는 방식이다.

 

선거과정을 보면, ‘깜깜이 선거’ 속에서도 정책선거 분위기가 조성되는 등 과거 선거와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반면, 지역주의에 기반을 둔 혼탁선거로 농협의 법률리스크가 어느 때보다 높다는 평이다.

 

이번 선거는 여러 불법·탈법 선거 정황들이 포착돼 검찰 수사가 불기피한 상황에 처해있는 가운데 선거 막바지에 또다시 ‘사전 담합’의혹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이번 선거는 모든 지역에서 단일화에 실패하는 등 지역구도가 크게 후퇴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경기(이성희, 여원구), 충청(김병국, 이주선), 호남(유남영, 문병완), 영남(강호동, 최덕규) 등 지역 균열이 이를 반증하고 있다.

 

특히, 사전담합의 중심에 있는 지역은 경북지역이다. 대의원 기반이 견고함에도 불구하고, 유력 후보를 배출하지 못한 지역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경기·충청·호남의 유력 후보들이 영남의 표밭을 다지기 위해 사활을 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사전 야합’과 같은 불법 선거운동 의혹이 불길처럼 확산되면서 농협 선거의 법률리스크를 증폭시키고 있다.

 

심지어는 일부 조합의 관계자들이 여러 채널을 통해 이들의 야합을 감시할 뿐만 아니라, 불법 담합 정황이 적발될 경우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조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러한 의혹은 이미 여러 언론을 통해 보도된 바 있다.

 

또한, 어느 지역조합 관계자는 “이미 일부 후보 진영에서 유력후보에 줄을 대고 합종연횡과 같은 ‘야합’을 도모한 정확이 있다.”고 밝혔으며, ‘추가적인 증거나 더 구체적인 행동이 포착될 경우에는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사전 담합의 내용을 좀 더 구체적으로 보면, 1차 투표에서 과반을 획득한 후보가 나오지 않을 경우, 1위와 2위가 결선투표에 올라가 농협회장을 선출하게 된다.

 

문제는 ‘2차 투표’를 놓고 유력 후보자들 간의 ‘사전 거래’ 등의 야합이 있다는 소문이 이미 농협 안팎에 파다하다. 특히, 지난 선거에서 경험한 나쁜 학습효과가 이번 선거에서도 재현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16년 농협회장 선거를 보면, 1위인 이성희 후보와 2위인 김병원 후보가 과반 득표에 실패해 결선투표를 실시한 바 있다. 그 당시 2차 결선 투표에서 2위인 김병원 후보와 3위인 최덕규 후보가 ‘사전 담합’을 통해 1위로 올라갔던 이성희 후보를 제치고 농협회장에 당선되었다.

 

이로 인해 김병원 전 회장은 재임 시 3년 이상 검찰 수사를 받았으며, 이는 고스란히 농협의 ‘CEO리스크’로 전이된 바 있다.

 

문제는 각 후보에게 줄을 대고 있는 사람들 거의 대부분이 농협과 이해관계를 같이 하는 사람들이라는데 있다. 이 때문에 이들 이해관계인에 의한 돈 선거가 판을 칠 수 밖에 없으며 선거가 끝나도 후유증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는데 있다.

 

이 때문에 이번 선거를 계기로 앞으로 농협회장 선거는 근본적으로 개선되어야 한다는데 힘이 실린다. 농민의 직접 선출 내지는 전체 대의원 투표에 의한 선거 등으로 소수에 의한 돈 선거를 막게끔 제도적 장치가 마련되어야 한다는 목소리다.

 

한편 한 대의원은 “이번 제 24대 농협회장 선거에서는 이 같은 야합과 돈 선거와 거리가 먼 가장 깨끗한 후보가 당선되어야 한다”면서 “충북지역을 대표하는 김병국 후보의 경우 이런 이해관계와는 가장 거리가 먼 후보”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