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사 자격시험 최소합격 인원은 작년과 같은 ‘700명’

권민재 기자 | 기사입력 2020/02/03 [10:00]

세무사 자격시험 최소합격 인원은 작년과 같은 ‘700명’

권민재 기자 | 입력 : 2020/02/03 [10:00]

 

 

올해 치러지는 세무사 자격시험의 최소 합격 인원이 작년과 같은 수준인 700명으로 결정됐다.

 

국세청은 3일 “세무사자격심의위원회가 지난 1월 29일 국세청에서 회의를 개최하여 ’20년도 제57회 세무사 자격시험 최소합격인원을 성실신고확인제도 도입 등 수요증가 요인과 세무대리업계의 경쟁 심화 등 수요감소 요인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작년과 같은 수준인 700명으로 결정하였다”고 밝혔다.

 

국세청이 이날 밝힌바에 따르면 세무사 자격시험 합격자 선발 기준은 제1차 시험에서는 영어 과목을 제외한 나머지 각 과목당 100점을 만점으로 하여 각 과목 40점 이상이고 전 과목 평균 60점 이상 득점한 사람을 합격자로 결정한다.

 

제2차 시험에서는 각 과목당 100점을 만점으로 하여 각 과목 40점 이상이고 전 과목 평균 60점 이상 득점자를 합격자로 결정한다.

 

다만, 각 과목 40점 이상, 전 과목 평균 60점 이상 득점자가 최소합격인원에 미달하는 경우에는 각 과목 40점 이상자 중에서 최소합격인원에 달할 때 까지 전 과목 평균 점수가 높은 순으로 합격자를 결정하게 된다.

 

한편 제57회 세무사 자격시험의 제1차 시험은 오는 5월 9일(토), 제2차 시험은 8월 8일(토)에 서울,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인천에서 실시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