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기종 “조속한 선거구 획정....2월 26일 까지 마무리 돼야”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2/04 [16:55]

윤기종 “조속한 선거구 획정....2월 26일 까지 마무리 돼야”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2/04 [16:55]

윤기종 예비후보는 4일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조속한 선거구 획정을 촉구했다.   사진 = 윤기종 후보 제공



여야 4+1 협의체가 지역구를 253석, 비례대표를 47석으로 하는 준연동형 선거제를 합의했으나 여전히 선거구가 확정되지 않은 곳에서는 상당한 혼란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4+1 협의체의 선거법 논의 과정에선 지방 대신 안산단원구 등이 우선적인 통폐합 지역구로 거론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단원구을 지역구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나선 윤기종 예비후보가 ‘선거구 획정 지연을 이대로 보고만 있어야 하는가?’라면서 강하게 성토하고 나섰다.

 

윤기종 예비후보는 4일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이란 선거구를 분할하여 국회의원을 대표자로 선출하는 기본단위를 정하는 것”이라면서 “그러므로 선거구 획정은 정당의 중요 관심사항일 뿐만 아니라 국회의원 후보자들로서는 사활이 걸린 문제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래서 현행 선거법은 총선 1년 전까지 선거구를 확정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면서 “총선 1년 전 선거구 확정이야말로 출마를 준비 중인 예비후보자들에게 주어지는 최소한의 기간이라고 보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그러나 이 선거법 조항은 단 한 번도 제대로 지켜진 적이 없다”면서 “이제 총선이 두 달 반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여전히 선거구가 확정되지 않은 곳에서는 엄청난 혼란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예비후보는 “과연 어디에서 누구를 만나고 어떻게 명함을 돌려야 하는 지 막막하기만 하다”면서 “힘겹게 밭 갈고 어렵게 씨 뿌리는 이 땅이 내 땅이 아닐 수도 있는 처지이니 갑갑하기가 이만 저만이 아니다”고 토로했다.

 

이어 2월 임시국회에서는 “▲재외동포 선거인단 등록이 시작되는 2월 26일까지 모든 절차를 마무리할 수 있도록 조치하라 ▲선거구 조정의 기준은 지역대표성도 고려되어야 하지만 기본적으로는 ‘시, 도별 국회의원 선거구당 평균 인구수’가 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지난해 1월 31일 기준으로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의 '선거구별 인구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에서 인구가 가장 적은 선거구는 부산 남구을(13만3387명)이다. 이어 전남 여수시갑(13만5150명), 경기 광명시갑(13만6153명), 강원 속초시·고성군·양양군(13만6942명), 전북 익산시갑(13만7710명) 등이 뒤를 이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