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복지예산 801억원 책정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10:31]

함평군, 복지예산 801억원 책정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2/10 [10:31]

전남 함평군이 올 한해를 주민체감형 복지실현의 원년으로 삼고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에 박차를 가한다.

 

함평군에 따르면 올해 함평군 복지 분야 예산은 801억 원으로, 군 전체예산 약 3,676억원의 21.79%를 차지한다.

 

지난해 약 693억원 보다 108억 원 가량을 증액 편성하면서 최근 10년 새 가장 많은 금액을 복지 분야에 배정한 것이다.

 

분야별로는 노인청소년 분야 472억 원 기초생활보장사업 150억 원 보육가족 및 여성 지원 74억 원 취약계층지원 68억 원 보훈분야 37억 원 등이다.

 

올해 생계급여 선정기준 중위소득은 지난해 대비 2.94% 인상된 4인가구 기준 4749,174원으로, 기준생계급여는 4인가구 기준 최대 1424,752원까지 지원된다. 확대된 긴급복지지원제도도 적극 활용한다.

 

올해 생계지원비 기준소득액은 지난해보다 2.94% 인상된 123만 원이다.

 

주거급여 선정기준이 되는 기준중위소득도 44% 이하에서 45% 이하로 다소 완화됐다. 반면 해산비는 60만 원에서 70만 원으로, 장제비는 75만 원에서 80만 원으로 소폭 상향됐고, 의료비 또한 각 세대별 소득에 따라 적게는 10만 원에서 많게는 300만 원까지 지원 받을 수 있다.

 

나윤수 함평군수 권한대행은 늘어난 복지 예산만큼 각 분야별 사업을 상시 모니터링하며 군민에게 꼭 필요한 복지 혜택을 빠짐없이 제공해 나갈 것이라며, “군의 모든 역량을 총 동원해 소외 없이 더불어 행복한 함평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