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군산공장 폐쇄’ 군산,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연장...

김영남 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12:14]

‘GM군산공장 폐쇄’ 군산,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연장...

김영남 기자 | 입력 : 2020/02/10 [12:14]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GM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군산에 대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기간 연장이 시도된다.

 

전라북도는 10일 조선·자동차산업 및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지정한 군산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기간이 오는 4월로 만료됨에 따라 기간 연장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전라북도는 또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기간 연장뿐 아니라 군산의 경제체질 개선과 군산조선소 재가동 등을 위한 1조원 대의 사업과 건의사항도 함께 요청했다.

 

전북도가 정부에 요청한 ‘경제적 상황개선 및 지역발전기반 조성을 위한 중앙정부에 요청하는 추가 지원사업’은 모두 37개 사업, 1조0,274억원이다.

 

구체적으로는 고용안정, 산업구조 체질개선 지원 사업 15건 7,306억원, 지역경제 활력 제고 및 지역발전기반 지원사업 22건 2,968억원이다.
 
또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위해 신조선박 배정 등 4건을 건의했다.

 

전라북도는 전북발전연구원, 산업연구원과 군산시의 경제지표 분석, 현장 방문 등을 통해 지역경제 위축의 가속화, 인구유출 등의 악순환이 지속됨에 따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기간 연장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고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기간 연장 기준에는 정량적 기준과 정성적 기준이 있다.

군산시의 경우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의 지정 기준에 해당되는 것으로 판단되지만 최종 판단은 현장실사 등 여러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정하게 된다.

 

앞으로 2월~3월 중 현장조사단의 현장실사와 지역산업위기심의위원회를 거쳐 산업경쟁력강화관계장관회의에 상정하여 여부가 최종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송하진 도지사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기간 연장은 군산지역에 닥친 경제위기와 지역경제 황폐화 충격을 벗어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조치”라며 “신속한 절차 이행과 지원사업 중앙정부 예산 반영, 군산 산업구조의 미래를 향한 체질 개선을 이룰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