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봉준호, 아카데미 감독, 작품상 등 4관왕 쾌거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13:20]

'기생충' 봉준호, 아카데미 감독, 작품상 등 4관왕 쾌거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0/02/10 [13:20]

 

▲ 봉준호 감독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아카데미 감독상을 수상했다. 또 이날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최우수작품상까지 거머쥐며 4관왕을 차지, 2019년 세계영화의 탑임을 확인했다.

 

앞서 기생충은 이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한 바 있으므로 이 시상식에서 봉 감독은 4번째 오스카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한국영화의 새 지평을 열었으며, 이는 아시아권에서도 처음있는 일이다.

 

10(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과 봉 감독은 한국영화가 명실공히 세계 영화의 한 복판에 있음을 증명했다. 이 같은 쾌거는 아카데미 92년 역사상 한국영화뿐 아니라 아시아 영화 최초다.

 

특히 아카데미 역사에서 한꺼번에 트로피를 4번 들어 올릴 수 있는 감독이 한국이나 아시아권에서 또 나올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쾌거로 새역사를 쓰는데 성공했다.

 

이날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중은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미술상, 편집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5개 부문이 노미네이트 되었고, 이중 4개부분을 석권, 세계를 놀라게 했다.

 

이에 먼저 공동 각본가 한진원 작가와 수상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땡큐, 그레이트 오너(감사합니다, 큰 영광입니다)”란 수상소감으로 박스를 받았다.

 

이날 봉 감독은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시나리오 쓰는 건 아니지만, 한국의 첫 수상이다이라며 저희의 대사를 멋진 화면에 옮겨준 배우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카데미 각본상을 받은 비영어 영화로는 기생충이 역대 6번째다. 또 감독상으로는 아시아권 연출자로서 브로크백 마운틴이안 감독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각본상으로 비영어권 영화의 최초 수상은 1946년 스위스의 리처드 스웨이저 감독의 마리 루이스’. 2003년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스페인어 영화 그녀에게가 수상한 뒤론 기생충17년만에 수상했다.

 

한편 이날 봉 감독을 감독상 시상식에서 시상식 측이 허락한다면 (감독상을) 텍사스 전기톱으로 오등분해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전해 함께 후보에 오른 네 감독들에 대한 존경심도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