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세계화운동연합 ‘노래로 국제문화교류 및 한류문화 강국 만들기’

강지혜 기자 | 기사입력 2020/02/12 [05:17]

한글세계화운동연합 ‘노래로 국제문화교류 및 한류문화 강국 만들기’

강지혜 기자 | 입력 : 2020/02/12 [05:17]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오코리아뉴스 강지혜 기자    편집  임병진 기자]

 

 

 


한글세계화운동연합(이하 한세연, 이사장 오양심) 천안본부(임영국본부장)는 지난 2월 7일 천안축구센터에서 제41회 정기세미나를 개최했다. ‘노래로 국제문화교류 및 한류문화강국만들기’를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에서는 (사)충남자원봉사시민네트워크와 MOU체결 1주년 기념식도 함께 치러졌다.

 

행사는 임영국 천안본부장이 사회를 맡았다.

 

이규희. 윤일규 국회의원, 강동복 천안만세운동기념사업회장, 권처원 대한적십자사 충남협의회 회장, 이준호 나사렛대학교 교수, 오일영 한세연 대회협력본부장, 박진규 호서대학교 청소년리문화상담학과 교수, 양성현 한세연 언론국장, 장기수 천안시의회부의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오양심 이사장은 “작년 2월 (사)충남자원봉사시민네트와 협약을 했다. 3월에는 3·1 독립만세운동 100주년 기념행사로 ‘한글사랑 나라사랑 글쓰기’대회를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 누리관 앞 잔디광장에서 개최한 일이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10월 9일에는 일본동경한국학교에서 한글로 세계 글쓰기대회를, 12월에는, 한세연 일본 동경본부에서 ‘세계한국노래발표대전’을 12월 12일(토요일) 오후 2시 일본동경한국문화원에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하며, “충남자원봉사시민네트워크 봉사단체는 노래하는 분들이 많으니까 함께 참석하여 노래로 한류문화강국을 만들자”고 말했다.

 

이규희 의원은 “봉사는 자신을 돌보지 않고 국가나 사회 또는 남을 위하여 헌신하지만, 더 나아가서는 자신들의 행복을 위해서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새해를 맞이하여 노래로 국제문화교류를 하고 한류문화강국을 만드는 일에 동참하기 위해서는 우리문화를 사랑하고, 사람을 사랑하고 국가와 민족을 사랑하는 단체가 되기를 바란다“고 축사했다.

 

윤일규 의원은 “얼마 전만 해도 부모와 자녀 그리고 형제가 함께 살았지만 지금은 가족해체의 위기를 맞고 있다”면서 “따사로운 햇빛이 얼어붙은 세상의 많은 것을 녹이고 있듯이 봉사활동으로 한글로 한국어로 세상에 온기를 나누는 귀감이 되는 자리에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고 축사했다.

 

오일영 대회협력본부장은 “한세연은 한국은 물론 세계 여러 나라에서 한류문화강국을 만들기 위해 힘쓰고 있다“면서, ”올해도 양 기관이 한글노래와 한국어로 국경을 넘어 한글과 한국어로 봉사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면 좋겠다”고 축사했다.

양성현 언론국장은 “세계 경제부진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우리나라는 세계 경제 대국 11위라는 놀라운 성과를 만들어내고 있다”며, “그 저력은 바로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변화와 개혁을 이끄는 국민 모두의 도전의식이 아닐까 생각한다. 한글 노래로, 한글 글쓰기로 국제교류를 통한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말했다

나사렛대학교 이준호 교수는 “오늘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한세연과 충남자원봉사시민네트워크는 봉사정신과 한국어 보급에 관하여, 국가발전의 원동력인 도전과 진취, 그리고 긍정의 힘을 발휘하고 있는 전문단체”라며, “올해도 국경을 넘나들면서 노래와 한국어로 한류문화강국을 만드는 일에 힘쓰자”고 말했다.

 

호서대학교 박진규 교수는 “현재 일본에서는 재일교포 2세, 3세가 우리말과 우리글을 잃고 일본인이 되어가고 있다”며 “손주가 미국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데 일본교포처럼 모국어를 잃어버릴까봐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이 역사왜곡을 위해 재일조선인 없애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어, 그 일에 관심이 많다”며 “특히 한글세계화운동연합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축사했다.

 

2부에서는, (사)충남자원봉사시민네트가 한세연에게 공로상 전달식이 있었다.

이날 행사는 민주신문, 오코리아뉴스, 국회출입기자클럽, 서울경제발전위원회, 대한방송뉴스, 검경일보, 신문고뉴스, 경기매일, 오늘의 한국 등이 협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