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혈액수급 블루단계 비상 '인천시' 적극 동참 나섰다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2/12 [17:03]

'코로나19', 혈액수급 블루단계 비상 '인천시' 적극 동참 나섰다

임병진 기자 | 입력 : 2020/02/12 [17:03]

 

 

코로나19로 혈액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대한적십자사 인천혈액원은 동절기 헌혈이 줄어든 시기에 코로나19 국내 유입으로 단체헌혈이 줄줄이 취소되며, 혈액수급 상황이 악화되었다며 기관별 적극적인 헌혈 독려와 홍보 협조를 당부하고 나선 것.

 

실제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가 공개하고 있는 12일 현재 혈액보유현황에 따르면 위기단계 4단계 가운데 가장 낮은 관심단계에 해당한다. 혈액수급부족 징후로 적혈구제제 5일분 미만일 경우 발령되며 징후 감시활동중이다.

 

적혈구 제제보유 현황을 살펴보면 O형은 3.4일분 A형은 3.2일분 B형은 4.3일분 AB형은 3.4일분을 보유하면서 전체적으로는 3.6일분을 보유하고 있다.

 

혈액수급 위기단계가 주의단계로 나타나면서 12일 인천시청에서 대한적십자사 인천혈액원과 혈액수급 안정화를 위한 긴급 헌혈추진실무협의회가 개최됐다.

 

이날 회의에는 인천시와 교육청, 인천지방경찰청, 육군, 대한적십자사 인천지사와 혈액원 등 민․관․군 6개 기관에서 관계 부서장 등이 참석하였다.

 

인천시는 앞서 지난 2월 10일 혈액수급 비상 소식에 시청 공무원들이 긴급 헌혈에 나서 평소보다 약 3배나 많은 100여명의 직원들이 헌혈에 동참하였으며, 미추홀타워, 경제청, 소방본부 직원들뿐 아니라 군․구 직원에게까지 헌혈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인천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개학연기 계획이 없어 3월 중순이면 학생들도 헌혈 참여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인천지방경찰청에서도 2월 10일부터 경찰서별로 헌혈 일정이 계획되어 현재 진행 중에 있으며 헌혈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김혜경 보건의료정책과장은 “헌혈은 일회성 행사가 아니라 생명 나눔을 실천하는 기부로 인식하고 평상시 꾸준히 이루어져야 이번과 같은 코로나19 감염증 우려 속에서도 안정적인 혈액수급이 가능하다.”며, “헌혈에 대한 인식이 전환될 수 있도록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노력해나가자”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