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승 전 원장, MB 국정원 추악한 정치공작 전모 밝혀야”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2/14 [09:47]

“자승 전 원장, MB 국정원 추악한 정치공작 전모 밝혀야”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2/14 [09:47]
 

 

 

이명박 정권하 국가정보원의 추악한 정치공작의 일면이 또 다시 드러나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정치와 종교가 분리된 헌법상의 권리가 추악한 정권에 의해 휴지조각이 되어 버렸기 때문이다.

 

MBC 뉴스데스크 등이 12일 MB정권의 국정원이 정권에 비판적인 당시 봉은사 주지 명진스님을 퇴출시키기 위하여 직영사찰전환 조기 집행, 비리의혹에 대한 사법처리, 승적박탈 등의 공작을 벌였다는 사실을 보도했기 때문이다.

 

보도에 따르면 2009년 11월 13일 서울 플라자호텔 조찬에서 당시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가 자승원장에게 “강남 부자절에 좌파주지를 언제까지 그냥 둘 겁니까?”라는 발언을 한 것이, 개인의 의견이 아니고 정권차원의 불교계인사 퇴출공작이라는 근거가 나온 것.

 

이 같은 문제에 대해 ‘한국불자회의추진위원회(전 불교개혁행동)’는 13일 성명서를 통해 “MB정권의 불교계 공작을 규탄한다”면서 “자승 전 원장은 국정원 문건에 대한 진실을 밝혀라”고 촉구했다.

 

한국불자회의추진위원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문제는 이러한 당시 MB정권의 불법적인 불교계 개입에 대한 자승 전 원장의 태도”라면서 “언론에 보도된 국정원 문건에 의하면 ‘ㅇㅇㅇ에게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 조기집행은 물론 종회 의결사항에 대한 항명을 들어 호법부를 통한 승적박탈 등 징계절차에 착수토록 주지’라고 되어 있고, 실제 당시 자승 전 원장은 이 문건대로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을 실행하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승 전 원장은 당시 중앙종회에서 봉은사 직영전환을 통과시키도록 실행한 뒤에 명진스님에게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죽을 죄를 졌다’고 말했고, 누가 결정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말할 수 없다’고 했다. MBC뉴스데스크는 명진스님에 대한 사찰과 공작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원세훈 국정원장의 작품이라고 보도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MB정권의 하수인을 자처한 자승 전 원장은 국정원의 문건 계획대로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이 이루어지고, 명진스님이 쫓겨난 것이 국정원과 청와대의 지시에 의한 것인지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불자회의추진위원회는 “10.27 법난에 이어 1,700년 유구한 한국불교의 역사에서 정치권력에 의해 불교계가 짓밟힌 치욕이 되풀이 되고 있다”면서 “이번 법난은 정치권력의 공작도 있었지만, 문건이 사실이라면 당시 자승 전 원장 집행부가 국정원의 하급기관 노릇을 했다는 것이 충격”이라고 지적했다.

 

한국불자회의추진위원회는 이 같이 지적한 후 ‘▲국정원은 불교계에 대한 추악한 정치공작의 전모를 밝혀라 ▲자승 전 원장은 권력의 하수인 노릇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일천만 불자와 국민들 앞에 진실을 밝혀라 ▲현 조계종 집행부는 불교계 명예회복을 위해 진상조사에 착수하라’고 주문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