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번째 코로나 확진자 방문, 신천지 대구교회 등도 폐쇄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2/18 [17:48]

31번째 코로나 확진자 방문, 신천지 대구교회 등도 폐쇄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0/02/18 [17:48]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코로나10에 감염된 31번째 확진자가 대구에서 발생했다. 이에 대구지역은 비상이 걸렸다. 특히 이 확진자가 사람들이 많이 모였던 호텔 예식장 뷔폐와 종교시설 등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나 당국은 혹여 '슈퍼전파자'가 되지 않을 지 주목하고 있다.

 

18일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31번 환자인 61세 여성(서구 거주)은 지난 17일 오후 330분 발열, 폐렴 증세를 보여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

 

그리고 이곳에서 의심환자로 분류되어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이후 결국 이 환자는 질병관리본부 최종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 31번째 확진자가 격리 입원된 대구의료원 전경...이미지, 의료원 홈페이지 갈무리


따라서 당국은 이 환자의 동선 파악에 나섰으며, 환자가 지난 6일 오후 1030분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 한방병원을 찾았다가 같은 날 오후 9시 입원한 것을 확인했다.

 

그러나 환자는 입원 전인 지난 67일 동구 소재 직장에 출근했으며, 지난 9일과 16일 주일에는 대구시 남구 대명로 81에 소재한 신천지 대구교회에 출석, 2시간씩 예배에도 참여했다. 주일 전날 15일에는 오전 1030분부터 12시 사이 동구 방촌동 예식장 뷔페(퀸벨호텔)에서 점심 식사를 한 것도 확인됐다또 이처럼 예식장과 교회, 수성구보건소를 방문하는 과정에 총 5회 택시를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환자가 한방병원 입원 사흘 뒤인 지난 1038도 이상의 발열 증상이 나타났다면서 발열 증상 이전에도 7일에는 오한, 8일에는 인후통 등의 증상이 있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현재 환자 상태는 폐렴 증세를 제외하고 전반적으로 양호한 상황이라고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 환자가 지난 7일부터 양성 판정을 받은 17일까지 파악된 외부 활동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현장 대응팀 14명을 대구에 파견해 대구시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31번 환자의 감염경로, 상세 동선,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이어 일단 환자가 방문한 한방병원을 출입제한 조치하고, 근무자 등을 자가격리하는 한편 병원에 입원해 있던 환자 33명을 다른 의료시설로 이송키로 했다. 나아가 퀸벨호텔, 신천지 대구교회, 확진자 직장 등을 폐쇄조치하고 긴급 방역에 나섰다. 또 이 환자가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에 있는 소속 회사 본사를 방문한 이력이 있어 환자가 방문한 회사도 정밀조사 대상에 포함됐다.

 

이 과정에서 이 환자와 접촉, 접촉자로 분류된 환자 가족 2명과 직장동료 4, 지인 4, 택시기사 5명은 자가격리하고 감염 여부에 대한 검사를 실시 중이다. 그 외 수성구보건소 의사 3, 간호사 2, 공익요원 및 민원실 관계자 등 11명도 자가 격리됐다.

 

이에 대해 당국은 "환자 동선 관련 폐쇄회로(CC)TV와 카드 사용 내역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이동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면서도 이 환자가 최근 한 달 사이 해외를 방문한 이력이 없고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도 확인되지 않아 긴장하고 있다.

 

특히 이 환자가 지역에서 한방병원, 교회, 호텔 등 다중이용시설을 출입하고 상당시간 체류한 점, 택시 등 대중교통으로 이동한 점 등이 파악돼 `슈퍼전파자`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더구나 그동안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없었던 영남권에서 첫 환자가 나오면서 지역 주민들은 확진자 동선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술렁이고 있다.

 

특히 대구시는 "31번째 확진자는 이달 9일과 16일 일요일 오전에 남구 대명로 81에 위치한 교회(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 지성전)에 방문해 예배를 드렸다"고 말해 교회도 비상이 걸렸다.

 

이에 따라 신천지예수교회는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 신천지 대구교회는 18일 오전 교회를 폐쇄하고 역학조사와 방역조치에 들어갔다지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12지파 전국 모든 교회에서는 당분간 예배 및 모임을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 및 가정예배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공지했다.

 

돌탑김종진 20/02/19 [07:31] 수정 삭제  
  아들과 며느리가 대구 동구 방촌동 예식장 뷔페 2020.02.16.(일) 방문 했다고 합니다. 1339에 전화 하여 신고하라고 2020.02.18.(화) 19:39 전화했답니다. 통화 내용은 그리한다고 하였고 현재 아무런 별 반응을 못 느낀다고 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