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을 ‘김봉호’...“현역 의원 경선 원칙 흔들려서는 안돼”

정범래 기자 | 기사입력 2020/02/21 [05:10]

시흥을 ‘김봉호’...“현역 의원 경선 원칙 흔들려서는 안돼”

정범래 기자 | 입력 : 2020/02/21 [05:10]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4.15 총선 후보자들을 속속 결정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현재 단수공천 또는 경선 여부가 결정되지 않은 현역 지역구 9곳 가운데 한 곳인 시흥을에 출마를 선언한 김봉호 예비후보가 20일 성명서를 통해 ‘현역 경선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왕동 호랭이 변호사 김봉호 더불어민주당 시흥을 예비후보가 11일 오후 시흥시 정왕동 여성비전센터 대강당에서 개그맨 노정렬 씨의 사회로  출판기념회를 갖고 4.15총선에 본격적으로 뛰어 들었다.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김봉호 예비후보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저는 오늘, 최근 떠도는 정체불명의 소문을 접하고 마음이 무척 무겁고 착잡하다”고 말한 후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의 발언을 소개했다.

 

즉 “기억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께서 나라다운 나라, 흔들리지 않는 나라를 위해 지난 대선에서 하신 말씀 말입니다. 기회는 평등할 것이다, 과정은 공정할 것이다,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다라는 말입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최근, 저에게 흉흉한 이야기가 들립니다”면서 “우리 시흥시민이 간절히 소망하는 민주주의가 흔들릴 수 있는 흉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번 21대 총선에서 우리 민주당은 확실한 변화를 위해 ‘현역 의원 경선’을 원칙으로 천명했다”면서 “어떤 기득권도 인정하지 않는 공정하고 정의로운 민주당 공천을 위해서”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누군가 사사로운 욕심으로 모종의 수단과 방법을 통해 단수공천을 받으려 한다고, 단수공천을 받게 될 것이라는 흉문이 떠돌고 있다”면서 "지금 이 시간 이후로 더 이상 이 흉문으로 민주당과 시흥을 흔들지 말라. 공정하고 정의로운 민주당 공천을 위해 함께 노력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계속해서 “만일 그 흉문이 사실이라면 우리 민주당 정신에 위배될 뿐 아니라 국민과의 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리는 꼴이 됩니다”면서 “그러한 불법 부당한 행위가 있다면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 예비후보는 흉문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도 밝혔다.

 

즉 “저는 이 흉문과 관련해서 몇몇 시의원들께 말씀드린다”면서 “선거중립의무를 준수해야 할 시의원들께서 식사하는 자리를 통해 공개적으로 ‘특정후보가 중앙당 연줄로 단수공천이 될 것이라며 아직 공천관리위원회에서 발표도 하지 않은 사안을 기정사실인 것처럼 발언하고 다니는 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거부이고 유권자에 대한 배신이자, 우리 자랑스러운 민주당의 이름에 먹칠을 하는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강세지역인 경기 시흥을 지역은 현재 세명의 후보가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장인 4선 조정식 예비후보와 3선 시장 출인 김윤식 예비후보와 이날 성명서를 발표한 공수처추진연대 공동대표를 지낸 김봉호 예비후보 등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