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세곡 ‘10년공임-분납임대’ 주변시세 반값 분양해야”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2/21 [09:58]

전현희 “세곡 ‘10년공임-분납임대’ 주변시세 반값 분양해야”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2/21 [09:58]

▲ 전현희 의원이 지난 19일 김현미 국토부장관에게 ‘2010년도 국토부 보금자리주택 업무편람’을 전달하고 있다.



강남 세곡지구의 뜨거운 감자인 ‘10년공임과 분납임대’ 아파트 분양과 관련해 10년전 국토부의 공급방침이 이행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이 지난 19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을 만나 이 같이 요청한 것.

 

이날 전현희 의원은 김 장관에게 “국토부 업무편람을 통해서도 알수 있듯이 강남 세곡지역은 판교 등의 다른곳과는 다르게 정책 초기부터 반값아파트 공급 정책으로 입주한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말을 믿고 청약통장을 깨트려가며 현재까지도 일반분양과 똑같이 재산세를 꼬박꼬박 내고 있는 선량한 무주택 서민들을 지켜주는 것이야말로 국가가 해야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세곡 10년공임과 분납임대 입주민들은 대부분 국가유공자, 장애인, 의사상자, 다문화가족, 노부모부양 등 특별공급으로 입주한 단돈 1억원도 채 모으기 어려운 서민들”이라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이 같이 지적한 후 “현행대로 시세감정가 이하로 분양가를 책정하면 이분들은 거리에 내쫓기게 되고 돈많은 부자들이 그 자리를 대신하게 된다”고 제도의 허점을 지적했다.

 

전 의원은 이 같이 지적한 후 국토부 장관에게 국토부의 반값아파트 정책방침을 믿고 입주한 주민들이 자기집을 가질수 있도록 해달라며 이러한 염원을 담은 주민청원서를 전달했다.

 

전 의원은 앞서 지난 1월에도 강남 세곡지역 보금자리주택 조성 당시 주변시세보다 30~50%까지 낮은 수준으로 공급하겠다는 2010년 국토해양부의 ‘보금자리주택 업무편람’ 을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한 바 있다.

한편 2010년 당시 국토해양부는 무주택 서민들이 저렴한 시세로 강남권에 입주할 수 있는 정책을 발표했고 이후 많은 서민들이 강남권 보금자리주택에 입주하였다.

 

당시 국토교통부의 정책 내용이 담긴 ‘보금자리주택 업무편람’은 2010년 당시 ‘강남·서초·하남·고양의 보금자리주택 4개 시범지구는 주변시세에 비해 30~50%까지 크게 낮은 가격으로 공급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