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보좌관 출신 '박종원' 무소속으로 경기 고양시(을) 출마선언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0/02/24 [14:36]

국회 보좌관 출신 '박종원' 무소속으로 경기 고양시(을) 출마선언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0/02/24 [14:36]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박종원 전 국회 보좌관이 24일 오전 고양시의회 영상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에서 경기 고양시(을) 지역구에 무소속으로 출마를 선언했다.

 

고양시 4개 선거구에서 유일하게 무소속인 박종원 예비후보는 삼송지구 19단지 입주자대표회장을 거쳐 삼송지구 공동주택 연합회장 활동을 통해 지역에 이름을 알린 후보다.

 

박종원 전 보좌관은 이날 출마 기자회견에서 “지난 20년간 고양시(을) 주민들의 국회의원 선택은 언제나 집권 여당의 후보였지만, 여전히 덕양구는 기업유치에 실패하고 있고, 극심한 교통체증을 겪고 있으며, 주민을 위한 도시기반시설은 열악한 상태”라며 “이는 거대 정당이 유권자의 판단에 혼란을 줬기 때문에 생긴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당 소속 국회의원들은 지역주민보다 소속정당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구조지만, 본인은 국회 정책보좌관 출신으로, 정당 소속이 아니면서도 입법·예산·정책 경험이 풍부하기 때문에 다른 후보에 비해 지역 주민과 관련한 문제해결에 집중할 수 있다는 점을 ‘가성비가 좋다’”주장했다.

 

계속해서 “또한 현재 고양시(을) 선거구에 등록된 13명의 예비후보 중 가장 젊은 ‘41세’로 고양삼송의 문화체육시설 건립을 위해서 공사가 착공될 때까지 정기적으로 주민 문화행사인 ‘어울림페스티벌’을 개최하는 등 근성있게 일을 추진하는 ‘젊은 악바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박 보좌관은 이와함께 “기성정치가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게 아니라 절망을 주고 있다”면서 “가장 슬픈 정치 현실은 ‘경제무능 여당과 정치무능 야당의 정쟁 속에 국민은 없었다’는 것”이라며 “이번 선거에서 기성정치인들에 대한 가장 혹독한 심판은 무소속 박종원을 찍는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박종원 예비후보의 팬클럽을 이끌고 있는 ‘복댕이 클럽’ 진종언 회장(건축자재 대표)은 “박종원 예비후보는 지역 내 많은 현안을 해결해주면서 ‘슈퍼맨’, ‘복댕이’라는 별명을 얻은 바 있다”면서 “우리에게 슈퍼맨이었던 것처럼 앞으로 덕양구 모든 주민들의 슈퍼복댕이가 돼 정치활동을 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종원 예비후보 후원회장에는 20대 젊은 유권자가 맡아 눈길을 끈다.

 

이사야(29) 후원회장은 “젊은 예비후보와 후원회장의 만남으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며 “기존 정치인들이 보여줬던 모습과는 전혀 다른 새로움으로 2080세대 모두를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