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구로 콜센터, 신천지와 달라 우려 안 해도 돼”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3/12 [12:56]

박원순 “구로 콜센터, 신천지와 달라 우려 안 해도 돼”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0/03/12 [12:56]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코로나19 서울지역 집단감염이 확인된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의 콜센터 관련 확진자는 12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102명임이 확인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곳 메타엠플랫폼 운영 콜센터와 관련된 확진자가 이 같이 집계됐다고 이날 오전 밝혔다.

 

▲ 박원순 서울시장 유튜브 생중계 안내 이미지, 서울시 제공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1시 유튜브로 생중계된 온라인 브리핑에서 코리아빌딩 집단발병 관련 확진자가 서울 71, 경기 14, 인천 17명 등으로 집계됐다고 말했다.

 

또 그는 확진자 중 11층 근무자가 많지만 다른 층 근무자도 있다"밤사이에 인천에 거주하는 9, 10층 직원 2명도 확진됐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리아빌딩의 집단감염 사례는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막느냐 아니면 그렇지 못하냐를 판가름하는 중대한 사안"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코리아빌딩과 그 인근 지역에 인적 물적 지원을 총집중하고 조기에 해결하기 위해 서울시 차원의 감염병 특별지원구역으로 지정키로 했다"고 강조했다.

 

"콜센터 근무 직원과 오피스텔 거주자 전원에 대해 오늘 중으로 검사 완료하겠다""조금 전 보고에 따르면 오피스텔 거주자 전원에 대한 검사가 완료돼 모두 음성 판명됐다고 한다"고 전했다.

 

박 시장의 설명에 따르면 이곳 코리아빌딩 11층에 있는 에이스손해보험 콜센터 직원 207명과 79층 콜센터 직원 553, 1319층 오피스텔 거주자 200여명 등이 검사를 받았다.

 

나아가 박 시장은 "서울지방경찰청에 코리아빌딩 인근 기지국 접속기록을 요청했다""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코리아빌딩을 방문한 사람에게 개별적으로 연락해서 전수조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빌딩 전체가 통제되지 않아 출입이 가능한 1319층 오피스텔에 대해 "오피스텔 주민은 전원 음성으로 나오기는 했지만, 아직 잠복기일 수 있다""전체를 폐쇄하는 노력과 다름없는 정도의 강도로 대응하겠다"'완전 폐쇄'에는 선을 그었다.

 

그리고 박 시장은 콜센터가 위치한 코리아빌딩과 인근 지역을 서울시 차원에서 '감염병 특별지원구역'으로 지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 박 시장이 코리아빌딩 상황 등 서울시의 코로나19 대응책을 설명하고 있다. 유튜브 갈무리    

  

이후 박 시장은 "서울시는 도시 기능은 유지하면서 시민의 자발적 노력과 행정의 선제적 조치로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아직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확진 환자가 나오지는 않았다"고 말해 서울시에 이 감영병이 퍼지는 것을 억제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또한 박 시장은 "(콜센터가) 2의 신천지 사태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면서도 "오피스텔 주민 중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는 등 생각보다는 많지 않다는 측면에서 그런 우려까지는 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하는 등 애초의 위험도보다는 낮은 위험도임을 말했다.

 

이 과정에서 이탈리아 정부의 이동 제한과 유사한 조치를 할 것이냐는 질문에 박 시장은 "한국이 신속한 검사, 잠시 멈춤 등을 강화해 (확산 방지를) 이뤄간다면 중국이나 이탈리아와 달리 도시 기능은 유지하면서 극복한 사례로 해외 언론에 기록될 것"이라고 답했다.

 

박 시장의 이런 자신감은 애초 우려했던 콜센터 사태가 직원 및 입주자 까지 당사자 1,000여 명의 검사와 확진자 가족 등을 포함해도 102명의 관련 확진자만 발생, 전체 검사자 50%대에 가까운 확진자가 나왔던 신천지 대구교회와는 상황이 다름을 알 수 있으므로 나온 답변으로 보인다.

 

한편 서울시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서울지역 발생 확진자 누계가 219명으로, 24시간 전보다 14명 늘었다고 밝혔다. 여기는 서울에서 검사를 받아 확진됐으나 서울 거주자는 아닌 17명이 포함돼 있다.

 

서울 최대 집단감염 사례인 구로구 콜센터 외에 주요 원인은 해외접촉 관련 19, 은평성모병원 관련 14, 성동구 주상복합아파트 관련 13, 종로구 명륜교회와 종로노인복지관 관련 10, 대구 방문 11, 신천지 관련 2, 타 시도 확진자 접촉자 19, 기타(산발 사례 혹은 조사중) 61명 등이었다.

 

그러나 서우 동대문구의 한 PC방을 이용한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새로운 집단감염으로 번질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들 4명인 서로 비슷한 시간대에 PC방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방학이 길어지면서 PC방을 이용하는 청소년들이 늘고 있는 만큼 이들 청소년들이 PC방에서 집단감염이 되지는 않을 것인지 우려하고 있다.

 

이에 박 시장은 "PC방 등 장시간 밀접 접촉이 이뤄지는 영업장소는 한자리 건너서 앉기, 이용객 마스크 착용 등을 점검하고 조치가 미흡하면 즉각 폐쇄할 것"이라며 이런 상황도 대처하고 있음을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